여야, 조국 후보자 청문회 증인 11명 합의…오후 3시 전체회의

김광호 / 기사승인 : 2019-09-05 12:00:23
  • -
  • +
  • 인쇄
전날 한국당이 제안한 12명 중 최성해 동양대 총장 빠져
김도읍 "최 총장 고수하다간 청문회 무산될 것 같아 양보"
송기헌 "최 총장은 조국과 관련 없어 출석 적절치 않아"

여야가 6일 열리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에 모두 11명의 증인을 부르기로 합의했다.

▲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회의실에서 더불어민주당 송기헌(오른쪽부터) 법사위 간사와 자유한국당 김도읍 간사, 바른미래당 채이배 의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 증인 채택 관련 설전을 이어가고 있다. [뉴시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자유한국당 간사인 김도읍 의원은 5일 법사위 여야 간사 회동을 마친 뒤 기자들에게 "어제 민주당 측에 12명의 증인을 채택해 해줄 것을 제안했고, 그 중 11명에 대해 합의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최성해 동양대학교 총장을 증인으로 채택하느냐에 대해 상당히 오랜 시간이 걸렸다"며 "민주당에서 동양대 총장을 증인으로 안 받는다고 하고 우리(한국당)는 계속 동양대 총장 채택을 고수하다간 내일 청문회가 무산될 것 같은 분위기가 있어서 (최 총장에 대한 증인 채택을) 양보했다"고 설명했다.

법사위 민주당 간사인 송기헌 의원도 "야당은 동의하지 않겠지만 (증인 채택은) 여야 동수로 해야 하는데 저희가 양보를 했다"면서 "최성해 총장의 경우 조 후보자와 관련이 없어서 청문회 출석이 적절치 않다는 말씀을 드렸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조국 후보자 청문회에 부를 증인은 당초 한국당이 요구한 최성해 동양대 총장과 윤순진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 장영표 단국대 의대 교수, 노환중 부산의료원장, 김모 전 한영외고 유학실장 등 12명에서 최 총장을 제외한 11명으로 확정됐다.

국회 법사위는 이날 오후 3시 전체회의를 열어 증인 채택과 청문회 실시 계획서 채택을 의결할 예정이다.


UPI뉴스 / 김광호 기자 kh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만평

2020.04.09 00시 기준
10423
204
69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