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링링'이 몰고온 강풍에 휩쓸린 70대 할머니 사망

장기현 / 기사승인 : 2019-09-07 15:25:55
  • -
  • +
  • 인쇄

제13호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강풍이 몰아친 충남 보령에서 70대 여성이 바람에 휩쓸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 제13호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7일 오전 10시 30분께 충남 보령시 남포면에서 최모(74) 할머니가 강풍에 날아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은 이날 오후 충남 천안시 서북구 천안시청사 앞 3차선 도로에 강풍에 꺾인 약 20m 크기의 나무의 모습. [뉴시스]


충남도 재해대책본부에 따르면 7일 오전 10시 30분께 충남 보령시 남포면의 한 트랙터 보관 창고에서 최모(74) 할머니가 강풍에 날아가 숨졌다.

경찰은 최 씨가 창고가 부서진 뒤 자재가 바람에 휩쓸려 날아가자 이를 막으려다 강풍에 휩쓸려 변을 당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UPI뉴스 / 장기현 기자 jk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3. 7. 0시 기준
92471
1634
83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