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거래 4채 중 1채 10억 이상…지난해 2배

오다인 / 기사승인 : 2019-09-29 12:59:48
  • -
  • +
  • 인쇄
20억 이상 고가 아파트 거래도 2배로 '껑충'
안호영 의원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등 강력 정책 필요"
▲ 서울 잠실 아파트 단지. [정병혁 기자]


올해 서울에서 체결된 아파트 매매 계약 4채 중 1채는 실거래가 10억 원 이상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의 2배 수준이다.

또 강남·서초·송파 등 '강남 3구' 소재 주택의 매입자 4명 중 1명은 서울에 살지 않는 외지인이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안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9일 국토교통부로부터 받은 '2016∼2019년(8월27일까지) 연도·지역별 아파트 매매 실거래가(계약일 기준)' 통계에 따르면 올해 들어 서울에서 2만6121가구의 아파트 매매 계약이 체결됐다.

이 가운데 실거래가가 10억∼20억 원 미만인 아파트는 20.0%(5230가구), 20억 원 이상인 아파트는 4.2%(1106가구)로 집계됐다. 전체 매매 아파트의 24.2%가 10억 원을 넘는 셈이다.

지난해 고가 아파트 비중은 14%(10억∼20억 원 미만 11.8%, 20억 원 이상 2.2%)로 1년새 약 2배 증가했다.

서울 외 지역에서는 △ 부산(1가구) △ 대구(1가구) △ 인천(1가구) △ 경기(7가구)에서 단 10가구의 실거래가만 20억 원을 넘었다.

이와 함께 2015∼2019년(7월 말까지) 서울 소재 주택매입자 거주지 통계를 보면, 올해 서울 소재 주택(공동주택·단독주택 등)을 산 사람은 모두 5만2472명으로, 이 가운데 관내(서울) 거주자는 4만679명이었다.

나머지 22.4%(1만1740명)는 서울 외 지역에 사는 것으로 비(非)서울 거주자의 비율은 지난해(21.2%)보다 소폭 늘어났다. 이들은 주로 △ 경기(6776명) △ 경남(939명) △ 인천(932명) △ 충남(369명) 등에 거주했다.

특히 강남 3구만 따지면 비서울 거주 구매자의 비중은 23.8%(6833명 중 1624명)로 서울 평균(22.4%)보다 높았다. 구별로는 △ 강남구 25.3%(2171명 중 550명) △ 서초구 22.1%(1616명 중 357명) △ 송파구 23.5%(346명 중 717명)였다.

안호영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여러 부동산 안정 대책에도 서울 집값은 여전히 고공 행진 중"이라며 "특히 지방 자산가들까지 서울 고가 아파트에 몰려 전체 집값 상승을 주도하는 만큼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등 더 강력하고 효과적 정책을 시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 2018~2019년 서울 실거래가 10억 원 이상 아파트 거래 현황. [안호영 의원 제공]

 

UPI뉴스 / 오다인 기자 odi@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