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파엠' 권애리 기자 "초등학생 때 별명 왕눈이·나애리"

김현민 / 기사승인 : 2019-10-16 08:19:51
  • -
  • +
  • 인쇄
권애리 SBS 기자 '김영철의 파워FM'서 애칭 선택
'철파엠'에서 권애리 SBS 기자가 청취자가 추천한 애칭을 선택했다.

▲ 16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 권애리 SBS 기자가 게스트로 출연해 대화하고 있다.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캡처]

16일 아침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이하 '철파엠')의 '8시 뉴스' 코너에는 권애리 기자가 게스트로 출연해 뉴스를 전했다.

DJ 김영철은 "어제 기자님 애칭을 받고 오늘 정하자고 했다. 초등학생 때 별명이 있었다고 얘기를 했다"고 말했다. 이어 청취자가 추천한 애칭으로 애그저리, 애블리, 왕눈이, 나애리, 고냉이, 신애리 등을 소개했다.

김영철이 "이 중에 초등학교 때 별명이 있냐"고 묻자 권애리는 "두 개나 있다. 왕눈이 소리 많이 들었고 '나애리 나쁜 계집애'라고 많이 해서 학교에서 한 번 울었다"고 밝혔다.

권애리 기자는 청취자가 추천한 후보 중 '왕눈이'를 애칭으로 결정했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