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테이·조찬형, 기흥휴게소 '먹방'…이영자, 맛집 추천

김현민 / 기사승인 : 2019-10-19 23:47:05
  • -
  • +
  • 인쇄
테이, 매니저 조찬형과 시구·시타 위해 대전 가던 중 휴게소 방문
'전참시'에서 가수 테이와 배우 조찬형이 기흥휴게소에서 '먹방'을 선보였다.

▲ 19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테이와 조찬형의 일상이 그려지고 있다.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캡처]

19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테이와 그의 매니저 조찬형이 대전에 프로야구 경기 시구, 시타를 하기 위해 가던 중 경기 용인의 기흥휴게소에 들르는 모습이 그려졌다.

조찬형이 분식 메뉴를 보며 "뭘 먹지"라며 고민하자 테이는 "뭘 고민을 하냐. 다 먹으면 되지"라고 말하며 웃었다. 테이는 라이스크로겟, 치즈타코, 오리지널 타코야끼, 소떡소떡, 매직핫도그, 문어새우바, 와팡생크림을 주문해 먹었다. 추가로 만쥬까지 사서 차량에 탔다.

두 사람의 모습을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MC 이영자는 "테이 씨한테 여쭤보고 싶은 게 있다. 기흥에 중요한 게 있다. 소중한 집들이 있었는데 (휴게소가) 바뀌었다"고 질문했다.

이어 "아이들도 좋고 어른들도 되게 좋아하는 아욱수제비가 있다. 손 수제비다. 아욱을 푹 끓였다가 수제비처럼 얇게 손으로 뜬다. 된장 살짝 풀어서 바지락 통통한 걸로 국물 시원하면서도 먹으면 속이 쫙 풀린다"고 설명했다.

그의 얘기를 듣던 양세형은 이영자에게 "나라에서 직책을 하나 줘야 한다"며 "고속도로장관을 해야 돼"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