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지시로 '감찰 중단 의혹' 유재수 사의

이민재 / 기사승인 : 2019-11-01 00:49:54
  • -
  • +
  • 인쇄
"왜곡된 정보 난무해 시정 전념 어려워"
청와대 민정라인의 감찰 무마 의혹 당사자인 유재수(55)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31일 사의를 표명했다.

유 부시장은 31일 "현재와 같은 왜곡된 정보가 난무하는 상황에서 정상적으로 시정에 전념하기 어려우며, 이로 인한 시의 부담을 덜기 위해 사의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 감찰 무마 의혹 당사자인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31일 사의를 표명했다. 작년 9월 6일 부산 웨스턴조선호텔에서 열린 '파워반도체-파워코리아 포럼'에서 환영사하는 유 부시장.[뉴시스]

부산시는 유 부시장의 사의 표명에 대해 "유 부시장의 의사를 존중하지만 앞으로 추이를 엄중하게 살펴본 뒤 사표 수리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시는 또 "특별히 확인된 사안이 없는데도 경제부시장 개인은 물론 부산시정에까지 어려움을 주는 현재 상황에 대해 대단히 유감스럽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앞서 서울동부지검은 30일 서울 수서동 대보건설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대보건설 관계자와 유 부시장의 유착 단서를 포착하고 이를 입증할 증거를 추가로 수집하기 위해 압수수색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유 부시장은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이던 2017년 업체 관계자에게서 차량 등 각종 편의를 받고 자녀 유학비와 항공권을 수수했다는 의혹으로 청와대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의 감찰을 받았다.

그러나 유 부시장은 별다른 징계 조치를 받지 않고 더불어민주당 전문위원을 거쳐 부산시 부시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청와대 특감반장으로 근무한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은 지난 2월 조국 전 장관 등을 직권남용 및 직무유기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지난 11일 부산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 국정감사에서 유 부시장은 "경미한 품위 위반이 있었지만, 금융위 국장 자리를 내려놨기 때문에 이미 처벌받은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UPI뉴스 / 이민재 기자 lmj@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만평

2020.7.9 00시 기준
13293
287
1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