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정국 혐의 인정, 피해자와 합의" [전문]

김현민 / 기사승인 : 2019-11-04 15:50:08
  • -
  • +
  • 인쇄
지난 2일 교통 법규 위반 운전 중 택시와 부딪혀
경찰,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
그룹 방탄소년단 정국(22·본명 전정국)이 교통사고를 낸 것과 관련해 소속사를 통해 사과했다.

▲ 방탄소년단 정국이 지난 2일 교통사고를 낸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데 대해 4일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사과했다. 지난해 11월 28일 열린 '2018 AAA(Asia Artist Award)'에 참석한 정국. [정병혁 기자]

정국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는 4일 보도자료를 내고 정국의 교통사고에 관한 입장을 밝혔다.

빅히트는 "현재 본 사안에 대한 경찰 내 처리가 종결되지 않아 세부 내용을 밝혀드릴 수 없으나 지난 주 정국이 자신의 차량을 운전하던 중 본인의 착오로 인해 다른 차량과 접촉 사고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피해자와 정국 모두 큰 부상은 없었다고 전하며 "정국은 사고 직후 본인이 도로교통법을 위반했음을 인정하고 적법한 절차에 따라 현장 처리 및 경찰서 진술을 진행했으며 피해자와 원만하게 합의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피해자분께 다시 한 번 사과드리며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서도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경찰에 따르면 정국은 지난 2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서 자신의 벤츠 차량을 운전하던 중 교통 법규를 위반해 택시와 부딪혔다. 이 때문에 정국은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입건됐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입니다.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의 교통사고 관련 입장을 전합니다.

현재 본 사안에 대한 경찰 내 처리가 종결되지 않아 세부 내용을 밝혀드릴 수 없으나, 지난 주, 정국이 자신의 차량을 운전하던 중 본인의 착오로 인하여 다른 차량과 접촉 사고가 발생하였습니다.

피해자와 정국 모두 큰 부상은 없었습니다.

정국은 사고 직후 본인이 도로교통법을 위반했음을 인정하고, 적법한 절차에 따라 현장 처리 및 경찰서 진술을 진행하였으며, 이후 피해자와 원만하게 합의를 완료하였습니다.

피해자분께 다시 한번 사과드리며,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서도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드림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