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정상(頂上) 가는 길 핵심은 '국민 중심' 정치"

남궁소정 / 기사승인 : 2019-11-11 11:18:44
  • -
  • +
  • 인쇄
"자유·평화·번영의 G5가 목표…한국당 쇄신할 것"
"文 정책은 꿀 바른 독버섯…국정·가치 정상화해야"
나경원, 손학규 겨냥해 "협상과 협박, 구분도 못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1일 "우리 에너지를 하나로 모으면 대한민국은 다시 한 번 크게 도약할 수 있다"며 "세계 정상(頂上)으로 가는 길의 핵심은 국가 주도가 아닌 국민 중심이다"라고 강조했다.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운데)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문재원 기자]

황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 중심이란 국민 눈높이, 국민 상식, 국민 정서에 맞는 정치를 하겠다는 다짐"이라며 "대통합도, 혁신도, 선거도, 투쟁도, 정책도, 경제도, 신상필벌도 국민 중심이다. 모든 것을 국민 중심으로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제 우리에겐 미래비전이 필요하다. 우리의 미래비전은 자유·평화·번영의 세계 5강, G5가 되는 것"이라며 "낮은 자세로 국민 속으로 들어가 국민을 섬기며 국민과 함께 최선을 다해 대한민국의 큰 비전을 이뤄가겠다. 이를 위해 한국당은 똘똘 뭉쳐 쇄신하겠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또 "국민이 튼튼한 안보체계 속에서 먹고사는 걱정 없이 일상의 행복을 누리면서 살 수 있는 정상적인 나라, 정상(正常)의 나라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의 꿀 바른 화려한 독버섯 같은 정책들, 국민을 잘살게 하는 게 아니라 현혹해서 오직 자신들의 정권을 유지하는 게 목적인 정책을 폐기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지금 우리 대한민국은 하염없이 추락하고 있다. 성장 에너지가 차갑게 식어가고 있다. 많은 국민이 힘들어하고 있다. 청년들이 꿈을 잃고 있다"면서 '국정의 정상화'와 '가치의 정상화'를 강조했다.

그는 먼저 "국정 전 분야에서 대한민국의 근간이 무너지고 있다"며 "소득주도성장과 반(反)시장·반기업 정책에 따른 주요 기업들의 마이너스 실적, 수출과 좋은 일자리 감소, 무장해제 안보와 고립 외교, 대통령 한마디에 오락가락하는 교육정책" 등을 문제로 지적했다.

이어 '가치의 정상화'와 관련 "자유는 중요한 하나의 가치 선언이다. 소중한 헌법 가치다"라며 "하지만 문재인 정권은 자유를 헌법에서 삭제하려 시도했다. 국정 전 분야에서 국민의 자유를 국가의 권위주의로 대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오른쪽) 가 11일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문재원 기자]

나경원 원내대표는 전날 청와대 3실장(비서실장·정책실장·국가안보실장)의 기자간담회와 관련, 이들이 문재인 정권의 전반기와 후반기를 각각 '대전환의 시기'와 '도약의 시기'로 표현한 것을 거론하며 "대한민국을 정상에서 비정상으로, 자유에서 억압으로, 번영에서 침체로 더 나쁘게 대전환시켰다"며 "이대로 계속 가면 도약이 아니라 몰락만 있을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남은 2년 반도 별수 없는 것 아닌가 하는 걱정이 매우 앞선다. 집권 후반기 첫날부터 늘어놓은 현실부정, 책임회피는 변화·개선에 대한 기대감을 모두 꺾어버렸다"고 비난했다.

또 전날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의 회동에서 황교안 대표와 설전을 벌인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를 향해 "협상과 협박을 구분하지 못하는 분께서 정당의 대표까지 맡는 우리 정치 현실이 참으로 안타깝다"고 꼬집어 말했다.

손 대표가 '선거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을 놓고 "한국당이 협상안을 제대로 가져와서 이야기와 협의를 해야지, 다 피하는 것 아니냐. 정치를 그렇게 하면 안 된다"고 한 것에 대한 지적이다.

그는 "선거법 개정안 협상에 한국당은 단 한 번도 피하거나 게을리 한 적이 없다"며 "독자적인 의견과 안을 내고 모든 안을 포함해 협상다운 협상을 하자고 제안한 건 한국당"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연동형 비례제 생떼를 안 받아주면 안 된다며 협상판을 걷어찬 게 (여당과 일부 야당의) 야합세력"이라고 반박했다.

UPI뉴스 / 남궁소정 기자 ngsj@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