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의장·4당 대표, 21일 정치협상회의 개최…黃, 불참할듯

장기현 / 기사승인 : 2019-11-20 18:23:19
  • -
  • +
  • 인쇄
이날 5당 정치협상회의 실무회의…현안·일정 등 논의
윤호중 "5당 대표 참석 대상"…김선동 "黃 없이 진행"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4당 대표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처리를 논의하기 위해 21일 정치협상회의를 열기로 했다. 다만 단식투쟁에 돌입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불참할 것으로 보인다.

▲ 정의당 여영국(왼쪽부터)·바른미래당 김관영·더불어민주당 윤호중·자유한국당 김선동·민주평화당 박주현 의원이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귀빈식당 별관에서 열린 5당 대표 정치협상회의 실무회의에 참석해 손을 맞잡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자유한국당 김선동·바른미래당 김관영·정의당 여영국·민주평화당 박주현 의원은 20일 오후 국회에서 5당 정치협상회의 실무회의를 가진 후 이같이 밝혔다.

약 90분간 진행된 이날 실무회의에서는 선거제 개혁안 등의 처리 방향에 대해 일부 진전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날 열린 정치협상회의에서도 이날 논의 내용과 마찬가지로 패스트트랙 법안에 대한 논의가 주로 이뤄질 전망이다.

민주당 윤호중 의원은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5당 대표와 실무 대표자들이 참석 대상"이라며 "다양한 정국 현안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당 김선동 의원은 "황 대표가 없는 상태로 진행을 해보자고 (했다)"면서 "모양새상 (단식중인 황 대표가) 나오기는 좀 그런 상황인 것 같아서 이해를 해달라고 (했다)"고 밝혔다.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에서 지소미아 파기 철회,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철회 등 국정 대전환을 촉구하며 단식농성 시작 전 대국민 호소문을 발표하고 있다. [정병혁 기자]

황 대표는 국정 대전환을 촉구하며 "죽기를 각오하고 단식투쟁"에 돌입한 상황이어서 정치협상회의에 불참할 가능성이 높다. 앞서 황 대표는 지난달 30일 열린 정치협상회의에도 문재인 대통령 모친상 조문을 이유로 불참했다.

UPI뉴스 / 장기현 기자 jk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1. 15. 0시 기준
71241
1217
565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