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당권파, 오신환 등 '변혁' 의원 전원 징계 착수

장기현 / 기사승인 : 2019-11-26 14:34:08
  • -
  • +
  • 인쇄
유승민·권은희·유의동도 12월 1일 징계위서 수위 최종결정
오신환 "원내대표 지위, 당원권과 무관…손대표 마지막 발악"
'경고' 넘는 징계 받으면 3당의 패스트트랙 협상에도 변수
바른미래당 당권파가 비당권파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소속 의원 전원에 대한 징계 절차에 착수하면서, 당내 당권-비당권파 간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 바른미래당 당권파가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대표를 맡은 오신환 원내대표를 비롯한 변혁 의원 전원에 대한 징계 절차에 착수했다. 사진은 지난달 24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는 오 원내대표의 모습. [문재원 기자]

바른미래당 윤리위원회는 26일 변혁 대표를 맡은 오신환 원내대표와 유승민·권은희·유의동 의원 등에 대한 징계 개시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본인 소명 절차를 거쳐 다음달 1일 윤리위에서 징계 수위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정병국, 이혜훈, 지상욱 등 변혁 의원 11명과 김철근 대변인도 징계위에 회부됐다. 윤리위는 소명절차에 필요한 시간 등을 고려해 일단 4명에 대해 징계 개시를 결정했고, 나머지 의원들에 대해서는 순차적으로 징계 절차에 착수할 것으로 전해졌다.

당권파는 오 원내대표가 원내대표직을 유지한 채 창당 조직인 '변혁'에서 활동했기 때문에 해당 행위로 간주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윤리위에서 당원권 정지, 당직 박탈, 당무 정지 등의 중징계를 받을 경우 오 원내대표는 원내대표직을 상실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이들 징계는 윤리위 의결 사항으로, 윤리위 결정으로 바로 효력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오 원내대표가 윤리위에서 '경고' 수준을 넘는 징계를 받으면 교섭단체 3당의 내년도 예산안과 패스트트랙 협상에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오 원내대표는 그동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선거제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안에 대해 당권파와 반대 목소리를 내며 원내 협상에 임해 왔다.

오 원내대표는 윤리위 징계는 원내대표직과 관련이 없다는 입장이다. 그는 변혁 비상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원내대표 지위는 당원권과 상관없다"면서 "저는 저대로 의원들이 선출해준 지위를 가지고 제 역할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손학규 체제의 바른미래당은 이미 어떤 희망도 없다"면서 "마지막 발악을 하기 위해 지저분한 정치를 한다"고 비판했다.

이와 관련해 유승민 의원도 "이 문제에 대해 별로 언급하고 싶지가 않다"면서 "대꾸할 가치가 없다"고 밝혔다.

UPI뉴스 / 장기현 기자 jk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