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법 부의' D-1 여야 "선거법, 黃 단식보고 논의"

남궁소정 / 기사승인 : 2019-11-26 19:12:10
  • -
  • +
  • 인쇄
29일 본회의서 '민식이법' 처리 노력
데이터3법·국회법 개정안 결론 못내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는 26일 오후 국회에서 만나 27일 본회의에 부의되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선거제 개혁안의 합의처리 방안을 논의했으나 별다른 진전을 보지 못했다.

다만 오는 29일 예정인 국회 본회의에서 앞서 합의한 대로 어린이 교통안전을 위한 '민식이법(도로교통법 개정안)'등 비쟁점 법안을 최대한 처리하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 이인영(왼쪽)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와 관련해 회동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날 회동에는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참석했다.

오 원내대표는 회동 후 브리핑에서 선거법 개정안과 관련해 "부의라는 것이 상정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그 부분은 좀 더 논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단식 중이어서, 하루 이틀 상황을 지켜보고 원내대표들간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오 원내대표는 "법안과 관련해서는 밀도 있게 논의했다"며 "기존에 논의된 법안을 중점적으로 각 상임위에서 막힌 부분을 해소해 최대한 오는 29일 본회의에서 처리할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민식이법(도로교통법 개정안)'을 최대한 처리하도록 노력하자는 이야기는 오간 반면, 데이터 3법이나 국회법 개정안 등에 대해서는 결론을 내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 원내대표는 내달 2일이 법정처리 시한인 내년도 정부예산안 심의가 예결위 예산소위 단계에서 공전하고 있는 것과 관련, 원내대표 간 논의가 이뤄질지에 대한 질문에는 "예결위 상황을 지켜보고 최종적 단계를 추후 결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UPI뉴스 / 남궁소정 기자 ngsj@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만평

2020.8.7 0시 기준
14519
303
135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