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트럼프 홍콩인권법 서명에 "중대 내정 간섭" 반발

임혜련 / 기사승인 : 2019-11-28 15:02:47
  • -
  • +
  • 인쇄
"홍콩은 중국 영토…외국 정부는 간섭할 권리 없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홍콩 시위대를 지지하는 홍콩 관련 법안에 서명한 것과 관련해 중국 정부가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0일(현지시간) 미 텍사스주 오스틴의 애플 공장을 방문해 생산 라인을 둘러보며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와 얘기하고 있다. [AP 뉴시스]

중국 관영 매체인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중국 외교부는 28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한 홍콩 시위대 지지 법안은 중국 내정에 대한 중대한 간섭이며, 미국의 이런 노력은 결국 실패할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이어 "홍콩은 중국의 영토이고, 홍콩은 중국 내정에 속하며 어떤 외국 정부와 세력도 간섭할 권리가 없다"며 "중국은 외부 세력이 홍콩 문제에 개입하는 것을 반대하며 일국양제와 국가 주권, 안보 및 이익을 지키겠다는 결심은 흔들리지 않는다"고 경고했다.

한편 당사자인 홍콩 정부도 이날 공식 홈페이지 성명을 통해 "시위대에 잘못된 신호를 보낸다"며 반대 입장을 보였다.

그러면서 "이 법안이 홍콩 내부 문제의 해결을 방해하고 있다"면서 "홍콩과 미국 간의 공통 이익과 관계도 훼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외국 정부와 입법부는 어떤 형태로든 홍콩 특별행정구의 내정에 간섭해선 안 된다"고 거듭 강조했다.

중국 국무원 홍콩·마카오판공실도 성명을 내고 "이번 법안은 선입견과 오만으로 가득 찼다"며 "홍콩에 혼란을 초래해 중국의 발전을 막으려는 미국의 속셈은 수포가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이 홍콩인권법안에 서명하며 미중 1단계 무역 합의에도 적지 않은 여파가 미칠 것이란 분석이 제기된다.

홍콩인권법은 지난 19일 미 상원에서 통과됐고, 이어 하원에서도 압도적 표차(찬성 417표, 반대 1표)로 가결됐다.

인권법은 미 국무부가 홍콩의 자치 수준을 매년 검증해 홍콩이 누리는 경제·통상에서의 특별한 지위를 유지할지를 결정하고, 홍콩의 인권 탄압과 연루된 중국 정부 관계자 등에 대한 비자 발급을 제한하는 등의 내용을 골자로 한다.

또 시위진압용으로 쓰이는 최루탄, 고무탄, 전기충격기 등 모든 장비를 홍콩 경찰에 수출하지 못하도록 했다.

UPI뉴스 / 임혜련 기자 ihr@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