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생산·소비·투자 '트리플 감소'…건설수주는 33% 증가

김이현 / 기사승인 : 2019-11-29 10:19:20
  • -
  • +
  • 인쇄
통계청 "선행지수 두 달 연속 상승, 건설수주 증가 등은 긍정적 신호"
지난 10월 생산·투자·소비가 모두 뒷걸음질쳤다. 산업활동 동향 3대 지표의 동반 감소는 지난 2월 이후 8개월 만이다.

통계청이 29일 발표한 '10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全) 산업생산(계절조정, 농림어업 제외)은 전월보다 0.4% 감소했다. 전월과 비교한 산업생산은 9월 -0.4%로 석 달 만에 감소로 돌아선 뒤 2개월째 감소한 것이다.

서비스업과 건설업이 증가로 전환했지만 자동차, 전자부품 등을 중심으로 광공업 생산이 감소한 결과라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통계청

분야별로 보면 광공업 생산이 전월보다 1.7% 감소했다. 반도체 등이 증가했으나 자동차, 전자부품 등이 줄어 제조업은 전월 대비 1.5% 감소했다.

자동차는 레저용 차량(RV)은 증가세이나 중대형 승용차, 세단형 차량의 생산과 판매가 부진했고, 전자부품은 최근 글로벌 공급 과잉과 중국의 저가 공급으로 LCD 디스플레이 패널 생산이 감소했다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광공업 출하는 제조업, 전기·가스업이 줄어 전월보다 2.1% 감소했다. 올해 2월(-2.7%) 이후 8개월내 최대 감소폭이다.

반도체 출하는 6.4% 감소했고, 재고는 8.6% 증가했다. 제조업 재고는 석유정제, 자동차 등에서 감소했으나 반도체, 1차 금속 등이 늘어 전월 대비 0.2% 증가했다.

제조업 생산능력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2.0%로 작년 8월부터 15개월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제조업 가동률지수도 자동차, 기계장비 등이 줄면서 전월 대비 3.1% 감소했다. 올해 2월(-4.6%) 이후 8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줄었다.

생산능력 대비 생산실적을 나타내는 제조업 평균가동률은 73.2%로 전월보다 2.3%포인트 하락했다. 올해 6월(72.0%)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서비스업 생산은 도소매, 금융·보험 등에서 감소했으나 숙박·음식점, 정보통신 등이 늘어 전월보다 0.3% 증가했다. 숙박·음식업은 3.1%, 정보통신은 1.9%의 증가세를 보였으며, 도소매는 1.1%, 금융·보험은 0.8% 각각 감소했다.

숙박·음식업은 2015년 7월(8.3%) 이후 4년 3개월내 가장 큰 상승폭이었다.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액은 전월보다 0.5% 감소했다. 소매 판매는 지난 8월 3.9% 증가해 8년7개월내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가 9월 -2.3%로 다시 감소로 전환해 2개월째 감소세를 보였다.

설비 투자는 전월 대비 0.8% 감소했다. 설비 투자는 6월부터 9월까지 4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으나, 기저효과 등으로 10월 감소로 전환했다.

건설업체가 실제로 시공한 실적을 금액으로 보여주는 건설기성(불변)은 전월보다 1.7% 증가했다. 2조8000억 원 규모의 인천 대형 도시개발 사업 영향이 컸다. 향후 건설경기를 가늠할 수 있는 건설 수주(경상)는 1년 전 같은 달보다 33.3% 증가했다.

경기 지표는 엇갈렸다. 경기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월보다 0.1포인트 떨어져 9월 보합 이후 하락 전환했다. 앞으로의 경기를 예측하는 지표인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월보다 0.2포인트 올라 2개월째 상승했다. 선행지수 순환변동치가 두 달 연속 상승한 것은 2017년 4~6월 이후 28개월내 처음이다.

김보경 통계청 산업동향과장은 "수치상으로 선행지수 순환변동치가 두 달 연속 상승했고 건설수주액 같은 투자지표가 좋아지는 등 향후 경기 전망과 관련해 긍정적인 신호가 강해졌다"고 말했다. 김 과장은 "다만 아직은 동행지수 순환변동치가 하락한 만큼 현 상태에서 (바닥을 쳤다고) 판단하기는 어려울 것 같다"고 말했다.

UPI뉴스 / 김이현 기자 ky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만평

2020.9.21 0시 기준
23045
385
202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