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7월1일 이전으로 회복돼야"…아베 "당국 대화로 해결"

남궁소정 / 기사승인 : 2019-12-24 17:58:47
  • -
  • +
  • 인쇄
아베 "수출관리정책 대화 유익"…文대통령 "실무협의 속도감있게"
아베, 규제 조치 완화 설명에 文 "대화 통한 문제 해결에 성의 보여줘"
강제징용 문제엔 '입장차 확인'…대화 통한 해결에 공감대 형성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 "일본이 취한 조치가 지난 7월 1일 이전 수준으로 조속히 회복되어야 한다"면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관심과 결단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현지시간) 중국 청두(成都) 샹그릴라 호텔에서 가진 아베 총리와의 회담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4일 중국 청두 샹그릴라 호텔에서 열린 정상회담에 참석해 악수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이에 아베 총리는 "3년 반 만에 수출관리 정책 대화가 유익하게 진행됐다고 들었다"며 "수출 당국 간 대화를 통해 문제를 풀어나가자"고 답했다.

아베 총리는 "우리는 이웃이고 서로 관계가 중요하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며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자"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일 당국 간) 실무협의가 원활하고 속도감 있게 진행되도록 아베 총리와 함께 독려하자"고 하면서 "이번 만남이 양국 국민에게 대화를 통해 문제가 해결될 수 있도록 희망을 주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최근 일본이 취한 일부 수출규제 조치 완화를 설명했고, 문 대통령은 "일본이 자발적 조치를 한 것은 나름의 진전이고 대화를 통한 해결에 성의를 보여줬다고 평가한다"고 언급했다.

수출규제 문제를 촉발한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과 관련해 양 정상은 서로의 입장차를 확인했지만, 대화를 통한 문제해결의 필요성에 공감대 이뤘다.

이와 관련, 문 대통령은 '행정부가 사법부 판단에 개입할 수 없다'는 기존 입장을 밝혔고, 아베 총리 역시 '한일청구권협정에서 이 문제가 해결됐다'는 점을 반복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양 정상은 이 문제를 조속히 해결해 정상 간 만남이 자주 이뤄져야 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고 고 대변인이 밝혔다.

두 정상은 한반도의 엄중한 정세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하고 한일 및 한미일 간 긴밀한 공조와 소통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납북자 문제의 지지와 지원을 요청했고 문 대통령은 "일본의 노력을 계속 지지하겠다"고 답했다.

양 정상은 내년에 열리는 도쿄올림픽을 통한 스포츠·인적 교류의 중요성에 공감하며 많은 국민이 서로에 대한 마음을 열도록 경주해나가자고 의견을 모았다.

두 정상은 수출규제 해제 시점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문제에 대해 의견을 나눴지만 구체적인 날짜를 못 박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의 회담은 이번이 6번째로, 작년 9월 미국 뉴욕 유엔 총회를 계기로 성사된 것에 이어 15개월 만의 한일정상회담이다.

1박 2일 간 중국 일정을 모두 소화한 문 대통령은 이날 저녁 한국으로 귀국할 예정이다.

UPI뉴스 / 남궁소정 기자 ngsj@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만평

2020.7.11 00시 기준
13373
288
121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