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훈 영장 기각…"구속 필요·상당성 인정 안 돼"

임혜련 / 기사승인 : 2020-01-02 23:15:56
  • -
  • +
  • 인쇄
법원 "집회 현장서 구체적 지시 및 관여 정도 고려"
광화문 집회에서 불법·폭력 행위를 주도한 혐의를 받는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의 구속영장이 2일 기각됐다.

▲ 보수단체의 광화문 집회에서 폭력 행위를 주도한 혐의를 받는 전광훈 목사가 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리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정병혁 기자]

서울중앙지법 송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전 목사에 대해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집시법) 위반 등 혐의로 청구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송 부장판사는 "이 사건 집회의 진행 경과, 집회의 방법 및 태양(態樣·모양 혹은 형태), 집회 현장에서의 전광훈 목사의 구체적 지시 및 관여 정도, 수사 경과 및 증거수집 정도를 고려했다"면서 "구속 사유나 필요성,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라고 기각 사유를 설명했다.

당초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지난해 12월 31일 예정돼 있었지만, 사전에 잡힌 집회에 나가야 한다는 이유로 전 목사 측에서 연기 신청서를 제출하며 한 차례 미뤄졌다.

전 목사는 네 차례에 걸친 경찰의 소환 통보에 불응하다 출국 금지 조치가 내려지자 지난해 12월 12일 조사에 응했다.

전 목사 등은 보수 성향 단체가 개천절인 지난해 10월 3일 서울 광화문에서 연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범국민투쟁본부) 집회에서 불법 행위를 주도한 혐의(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등)를 받고 있다.

당시 탈북민 단체 회원을 비롯한 범국민투쟁본부 회원 40여 명이 청와대 방면으로 행진하기 위해 경찰관을 폭행하고 경찰 안전벽을 무력화한 혐의로 현장에서 체포됐다.

전 목사는 집회시위법 위반 이외에도 내란선동과 불법 기부금 모금, 정치자금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발된 상태이다.

UPI뉴스 / 임혜련 기자 ihr@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만평

2020.9.76 0시 기준
23611
401
212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