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강제징용 해법의 중요한 부분은 피해자 동의"

양동훈 / 기사승인 : 2020-01-14 15:43:34
  • -
  • +
  • 인쇄
"한일정부 합의해도 문제해결 도움 안돼"
"강제집행 전에 한일 대화 속도 냈으면"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신년기자회견에서 "일본 강제징용 관련 해법의 가장 중요한 부분은 피해자 동의를 얻는 해법을 마련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피해자 동의 없이 한일 정부가 아무리 합의해도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을 위안부 합의 때 아주 절실히 경험한 바 있다"며 "일본 정부가 피해자들이 수용할 수 있는 해법이라는 점에 염두를 두면 양국 간 해법을 마련하는 것이 크게 어렵지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 대통령 신년기자회견에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문 대통령은 이어 "강제집행 절차에 따라 일본 기업의 국내자산 매각이 이뤄지는 데 시간 여유가 있지 않아 한일 대화가 속도 있게 촉진됐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강제징용 판결과 일본의 수출규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문제 외에 한일 관계는 대단히 건강하다. 한일 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켜가야겠다는 의지와 한국이 일본을 가장 가까운 이웃으로 여기는 자세는 확고하다"고 말했다.

UPI뉴스 / 양동훈 인턴 기자 yd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

2020.06.02 00시 기준
11541
272
104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