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정치공학적 통합 논의에 참여할 생각 없어"

남궁소정 / 기사승인 : 2020-01-14 17:09:26
  • -
  • +
  • 인쇄
"야권통합은 혁신이 우선…혁통위에 대화 창구 없어"
"여의도 정치 쇄신해 사회통합‧국가혁신 과제 이뤄야"
정계 복귀를 앞둔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은 14일 최근의 야권 통합 움직임과 관련해 "정치공학적인 통합 논의에는 참여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대표가 2018년 7월 12일 오후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정치에서 물러나 성찰과 채움의 시간을 갖겠다고 밝히고 있다. [뉴시스]

안 전 의원은 이날 김도식 전 비서실장의 문자메시지를 통해 밝힌 입장문에서 "나라가 어렵고 혼란스러운 상황으로, 국가 혁신을 위한 인식의 대전환이 시급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보수진영 시민단체 등의 야권 통합을 논의 중인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가 안 전 의원 측을 통합 대상으로 포함, 연일 '러브콜'을 보내고 있는 데 대해 안 전 의원이 일단 통합 논의에 선을 그은 것으로 해석된다.

김 전 비서실장은 "현재 직·간접적으로 운영되는 (통합 관련) 대화 창구도 없고, 현재 혁통위에 참여하는 인사의 활동은 개인적인 정치 전망과 신념에 따른 것이지, 안 전 의원과는 무관함을 알린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야권 통합은 세력 통합이 아니라 혁신이 우선"이라며 "대한민국을 반으로 쪼개 좌우 진영대결을 펼치자는 통합 논의는 새로운 흐름과 맞지 않고, 절대권력을 가진 집권여당이 파놓은 덫이자 늪으로 빠져드는 길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김 전 비서실장은 "안 전 의원의 정치 재개 이유와 목표는 우리나라가 다시 희망을 가질 수 있는 나라가 될 수 있도록 선의를 갖고 일조하겠다는 것"이라며 "분열적 리더십과 이념에 찌든 낡은 정치 패러다임, 기득권 정치인들의 득세로 점철된 여의도 정치를 쇄신해 사회통합과 국가혁신 과제를 이뤄내려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안철수계로 분류되는 바른미래당 이동섭 원내대표 권한대행은 오찬을 겸한 기자간담회에서 "안 전 의원은 다음 주에는 무조건 귀국할 것으로 보인다"고 소개한 데 이어 사견임을 전제로 "혁통위와 이야기하면서 통합의 가능성도 열어놓긴 했다"고 말했다.

UPI뉴스 / 남궁소정 기자 ngsj@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만평

2020.9.24 0시 기준
23341
393
208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