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장관, 주민 항의에 "동네 물 많이 나빠졌네"

김이현 / 기사승인 : 2020-01-14 20:18:55
  • -
  • +
  • 인쇄
지역구 신년행사서 시민과 설전…불편한 심경 드러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자신의 지역구 행사장에서 시민으로부터 항의를 받자 "동네 물이 나빠졌다"고 발언해 논란이 일고 있다.

▲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지난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대표회의실에서 총선 불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문재원 기자]

14일 유튜브 등을 통해 전파된 영상에 따르면 김 장관은 지난 12일 고양시 일산서구청에서 열린 신년회 행사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김 장관은 자신의 지지자들과 함께 사진을 찍었다.

이때 한 시민이 "고양시가 망쳐졌다"고 반복하며 김 장관에게 항의했다. 이에 김 장관은 "아니에요. 걱정하지 마세요"라며 몇 차례 응수하다가 "그동안 동네 물이 많이 나빠졌네"라며 비꼬았다.

21대 총선 불출마 선언 이후 오랜만에 지지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일부 시민이 '창릉 3기 신도시' 철회 등을 요구하며 수차례 항의하자, 김 장관이 불편한 심경을 드러낸 것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정치인으로서 지역구 행사에 참여했다가 일어난 일이기에 공식 대응할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지난 3일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여러분의 성원이 저를 장관으로 만들어주셨고 3선 의원으로 만들어주셨다"며 "제가 어디에 있더라도 사랑하는 일산 서구 주민 여러분들과 늘 이어져 있을 것이고, 여러분들과 함께 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UPI뉴스 / 김이현 기자 ky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

2020.06.02 00시 기준
11541
272
104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