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원장 "라임 실사 결과, 1월 말∼2월 초 나올 것"

장기현 / 기사승인 : 2020-01-16 20:50:52
  • -
  • +
  • 인쇄
"라임사태, 실사 늦어질뿐 방치하거나 숨긴 것 아냐"
부동산 대책 관련해 "시장 안정돼 추가 대책 안 쓰길"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16일 라임자산운용의 펀드 환매 중단 사태와 관련해 "(삼일회계볍인의) 실사 결과가 1월 말이나 2월 초쯤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저축은행업계 CEO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정병혁 기자]

은 위원장은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저축은행업 최고경영자(CEO) 간담회'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실사 결과를 토대로 피해 규모와 상환 계획 등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은 위원장은 "회계법인 실사가 지난해 12월에 나올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길어졌다"면서 "완결성을 갖추고자 해서 늦어진 것이지, 방치하거나 숨기지는 않았다"고 강조했다.

삼일회계법인은 지난해 11월부터 라임자산운용의 3개 모펀드와 157개 자펀드에 대해 실사를 진행 중으로, 다음 달 중순께 최종보고서를 라임운용에 제출할 예정이다.

이후 라임운용이 이를 공개하면, 금감원은 검찰 수사 의뢰 등 후속 조치를 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개인 투자자들은 라임운용 및 판매사 등을 대상으로 소송을 준비 중이다.

은 위원장은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전날 인터뷰에서 "9억 원 이상, 15억 원 이상에 대해 두 단계로 대출 제한을 하고 있는데, 이를 더 낮추는 문제도 고민해야 할 것"이라고 한 발언에 대해 "지난달 대책 발표할 때 부동산 시장이 안정되지 않으면 더 강력한 추가 대책을 하겠다고 이미 예고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현재까지는 모니터링 상태로 평가하기 이르지만 대책이 잘 스며들고 있다"면서 "더이상 정책을 안 썼으면 좋겠는데 안 쓴다는 전제는 (집값이) 안정된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UPI뉴스 / 장기현 기자 jk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