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하철 1~8호선 운행중단 예고…"부당 업무지시 거부"

주영민 / 기사승인 : 2020-01-20 11:00:24
  • -
  • +
  • 인쇄
서울교통공사 노조 긴급 기자회견…"서울시 해결하라"
서울 시민의 발인 서울지하철 1~8호선이 21일 멈춰설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서울지하철 1~8호선을 운행하는 서울교통공사 노조가 운전업무 거부를 예고했기 때문이다.

▲ 서울지하철 노사 협상이 타결된 지난해 10월 16일 오전 서울 성동구 서울교통공사 본사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이 서울교통공사 노조원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서울교통공사 노조는 20일 오전 10시 서울시청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내일부터 불법, 부당한 업무지시를 거부하며 기관사가 열차운전을 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본사근무자를 제외한 승무직종 인원은 3250명"이라며 "이 중 서울교통공사노조 조합원은 2830명으로 운전을 거부할 것으로 예상되는 승무노동자의 비율은 87%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렇다 보니 공사는 최대한 열차운행율을 끌어올리기 위해 열차운행의 컨트롤타워인 관제직원을 관제실에서 빼서 운전을 하도록 지시하고, 승무직원들의 연속운전시간을 8시간 이상으로 짜는 등 위험천만한 계획을 추진 중"이라고 비판했다.

노조는 "하루 1000만 명에 가까운 이용객이 있는 수도권 지하철 운행이 절반 이하로 떨어진다면 출퇴근시간 대란이 예상된다"며 "뿐만 아니라 공사의 무리한 대책으로 지하철사고 또한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또 "이런 상황임에도 서울시는 서울교통공사의 불법적이며 부당한 승무운전시간 연장문제가 '노사간의 문제'라며 방치하고 있다"며 "서울교통공사의 불법적인 운영으로 인해 노조가 대응을 하게 된 것이고 그 결과 수도권 시민의 불편이 예상되며 시민안전이 우려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끝으로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은 수도권지하철 운행중단을 18시간 여 앞두고 서울시에 촉구한다"며 "수도권지하철 운행중단이 현실화되었을 시 시민불편을 야기한 책임에서 서울시는 자유로울 수 없다"고 주장했다.

앞서 노조는 공사의 운전시간 변경(4.5시간→4.7시간)이 근로기준법을 위반한 노동시간 개악이라며 21일부터 부당한 열차운전업무 지시를 거부하는 합법적 권리행사에 나서겠다고 밝힌 바 있다.

공사는 노조의 열차운전업무 거부에 대해 불법 파업으로 규정하고 단호하게 대처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UPI뉴스 / 주영민 기자 cy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