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대응 위해 中企·소상공인에 2500억 지원

김이현 / 기사승인 : 2020-02-04 15:14:18
  • -
  • +
  • 인쇄
박영선 장관, 중소기업·협동조합과 간담회…신속한 대응 약속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소상공인에 긴급자금 명목으로 2500억 원을 지원한다.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지난 3일 경남 창원 태림산업을 방문해 오승한 태림산업 대표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4일 경기 시흥에 소재한 모 건설장비 제조업체를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 대응을 위한 중소기업 현장간담회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박 장관은 원자재 및 제품 수출입 등으로 애로를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소비위축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에 대한 긴급자금 융자 및 특례보증 등 2500억 원 공급을 약속했다.

박 장관은 "중국은 한국과 교역량이 가장 많은 국가로 중국에 공장을 가진 중소기업, 수출 중소기업이 많아 피해가 예상되고 있다"며 "상황을 긴밀히 모니터링하고 있고 단계별 대응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소기업 간에 협동조합을 중심으로 서로 협력한다면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중기부는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해 정책금융 2500억 원을 준비하고 현장과 끊임없이 소통해 최대한 신속히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UPI뉴스 / 김이현 기자 ky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

2020.06.04 00시 기준
11629
273
104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