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인더, 지난해 영업익 1729억 원…전년比 3.6%↑

주영민 / 기사승인 : 2020-02-19 16:16:03
  • -
  • +
  • 인쇄
산업자재 및 필름·전자재료 부문 성장 영향
코오롱인더스트리가 지난해 산업자재 및 필름·전자재료 부문의 성장에 힘입어 영업이익이 소폭 상승했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19일 영업실적 공시를 통해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 4조4072억 원, 영업이익 1729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당기순이익은 224억 원이다. 매출액은 전년과 비교해 1.2%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3.6% 증가했다. 순이익은 47.8% 줄었다.

영업이익은 판매 물량 확대, 아라미드 등 고부가 제품에 대한 높은 수요, 필름사업의 턴어라운드 및 기타부문의 적자 감소로 제조군에서는 전년대비 45% 이상의 이익을 봤다.

▲ 코오롱인더스트리는 19일 영업실적 공시를 통해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 4조4072억 원, 영업이익 1729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코오롱인더스트리 홈페이지 캡처]

이와 달리 종속회사들의 실적부진으로 3.6% 성장에 그쳤다.

계속사업 세전이익과 당기순이익은 4분기에 반영된 성과급 등 일회성 비용과 코오롱인더스트리 자회사인 코오롱글로텍의 화이버 사업 매각 등 종속회사 처분손실 영향으로 전년 대비 감소했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올해 업황에 대해 긍정적으로 내다봤다.

산업자재 부문의 판매 증가 및 필름·전자재료 부문의 흑자 기조가 지속되고 아라미드는 매출 증가 추세를 유지하고 있다는 게 코오롱인더스트리 측 설명이다.

지난해 착공했던 증설분은 현재 본격가동 중으로 올해 실적 개선에 큰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코오롱인더스트리 관계자는 "2018년 구축한 베트남 타이어코드 공장의 최적화도 진행 중이고, 폴더블 스마트폰 수요도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UPI뉴스 / 주영민 기자 cy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2. 25. 0시 기준
88516
1581
794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