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55% "연봉협상 후 퇴사 충동"

이민재 / 기사승인 : 2020-03-04 10:43:13
  • -
  • +
  • 인쇄
인크루트, 직장인 1390명 대상 조상

직장인 2명 중 1명은 연봉협상 결과 때문에 퇴사 충동을 느낀 것으로 나타났다.

▲ 직장인 42%는 '올해 연봉협상에 대해 불만을 느낀 것'으로 나타났다. 인크루트·알바콜 조사결과. [인크루트·알바콜 제공]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바로면접 알바앱 알바콜은 직장인 139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왔다고 4일 밝혔다.

우선 '올해 연봉협상을 완료했다'고 답한 직장인은 50.4%로 절반을 조금 넘었다. 38.8%는 아직 올해 연봉협상을 확정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올해 연봉협상 결과에 대해 만족하는가?'라는 질문에 '매우만족(7.3%)'하거나 '대체로 만족(21.6%)'하는 직장인은 28.9%에 그쳤다. '보통'이라 답한 직장인이 28.9%로 가장 많았고, '매우 불만족(19.1%)'이거나 '대체로 불만족(23.2%)'이라는 응답은 42.3%에 달했다.

'연봉협상 결과 때문에 퇴사충동을 느끼는가?'라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 중 절반 이상(55.2%) '퇴사충동을 느꼈다'(매우 그렇다 25.1%, 그렇다 30.1%)고 답했다.

기업규모에 따른 연봉협상 만족도 차이도 나타났다. 대기업(종업원수 1000명 이상)의 연봉협상 불만 비율은 30.3%, 중견기업(300~999) 32.2%인 반면, 중소기업(299명 이하) 48.9%로 대기업에 비해 18.6%P 높았다.

'
연봉 협상 후 퇴사 충동'을 느낀 직장인 비율도 중소기업 근무자(59.5%)가 가장 높았고, 이어 중견기업(53.6%), 대기업(39.8%)순으로 조사됐다.

올해 연봉협상에서 연봉이 '인상됐다'는 직장인 응답률은 68.3%에 그쳤다. 나머지 응답자 중 28.3% '동결', 3.4% '삭감됐다'고 답했다.

연봉이 인상된 곳은 대기업(종업원수 1,000 이상) 76.4% 가장 높았고 중소기업(299 이하) 중견기업(300~999) 각각 67.3%, 66.7% 순으로 비슷했다. 그리고 '동결' 비율은 중견기업(31.3%)에서 가장 높았고 중소기업(28.2%), 그리고 대기업이 22.6% 가장 낮았다. '삭감'비율은 중소기업(4.5%), 중견기업(2.0%), 대기업(0.9%) 순으로 집계됐다.

UPI뉴스 / 이민재 기자 lmj@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2. 25. 0시 기준
88516
1581
794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