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대학 '지방 살리기' 본격 시작…국고 1080억 지원

김지원 / 기사승인 : 2020-03-26 14:50:47
  • -
  • +
  • 인쇄
지역 소멸 위기 상황 타개 위해 추진
정부가 지방자치단체와 지역대학이 함께하는 지역혁신 사업에 국고 1080억 원을 지원한다.

교육부는 이 같은 내용의 '지방자치단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지원 사업' 기본계획을 확정하고 지원 대상 선정 절차를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26일 밝혔다.

▲ 정부가 지방자치단체와 지역대학이 함께하는 지역혁신 사업에 국고 1080억 원을 지원한다. 교육부는 이 같은 내용의 '지방자치단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지원 사업' 기본계획을 확정하고 지원 대상 선정 절차를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26일 밝혔다. 사진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지난 3월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2020학년도 신학기 개학 연기 및 대응계획을 발표를 마친 뒤 나가고 있는 모습. [정병혁 기자]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은 지자체·대학·고교·기업 등 지역의 다양한 기관이 '지역혁신 플랫폼'을 꾸려서 지역의 교육·취업 등 전반적인 정주 여건을 개선하도록 정부가 지원하는 사업이다.

교육부가 저출산·고령화와 수도권 인구 집중으로 지방대 학생이 줄어들고 지역이 소멸하는 위기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올해 역점을 두고 추진할 예정이다.

올해는 시범적으로 비수도권 3개 지역의 지자체-지역대학 플랫폼을 선정해 지원한다. 3개 지역에는 올해 국고 1080억 원을 지원한다. 국고로 70%를 지원하고, 지역이 사업비의 30%를 지방비로 대응 투자한다.

교육부는 지난 1월 사업의 개괄적인 계획을 발표한 다음 권역별 간담회로 지자체장·대학 총장 등의 의견을 수렴해 기본계획을 확정했다.

사업 신청 예비 접수는 다음 달 27일에 마감된다. 사업계획서 제출은 6월 5일까지고, 7월에 선정평가가 이뤄진 다음 선정 결과가 나온다.

유은혜 부총리는 "이번 사업에 대해 지역의 기업과 여러 지역혁신기관 등이 많은 관심을 보이고 다른 부처에서도 강한 협업의지를 보내고 있다"며 "이번 사업을 통해 대학의 혁신이 지역의 혁신이 되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UPI뉴스 / 김지원 기자 kjw@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만평

2020.8.10 0시 기준
14626
305
136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