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디지털 성범죄와 전쟁…"5월 국회서 'n번방 3법' 처리"

장기현 / 기사승인 : 2020-03-27 16:56:50
  • -
  • +
  • 인쇄
백혜련 단장 디지털성범죄 근절대책단 구성 의결
더불어민주당은 미성년자 성착취 영상을 촬영하고 공유해온 이른바 '텔레그램 n번방' 사건과 관련해 'n번방 3법'을 5월 국회에서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오른쪽)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선거대책위원회 연석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문재원 기자]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27일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선거대책위원회 연석회의에서 "n번방 성착취 사건은 우리 여성들이 그동안 얼마나 불안과 위협 속에 살고 있는지 잘 보여주는 끔찍한 사건"이라며 "민주당은 이번 일을 계기로 디지털 성범죄와의 전쟁을 선포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성착취와 몰카 등 디지털 성범죄는 인격살인이며, 이를 시청하거나 내려받는 자도 절대 용서받을 수 없는 공범"이라며 "범인의 형량을 최대한 높여 다시는 동일한 범죄를 저지를 수 없도록 하고, 공범들도 샅샅이 찾아내 그 죗값을 묻도록 하겠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의원들이 발의한 'n번방 3법'을 과할 정도로 강화하고 5월 국회에서 처리하겠다"면서 "코로나19와 싸우는 각오로 디지털 성범죄와 전쟁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가 언급한 'n번방 3법'은 성적 촬영물을 이용해 협박하는 행위 등을 처벌하기 위한 형법·성폭력처벌법·정보통신망법 개정안이다.

민주당은 이날 회의에서 선대위 산하에 백혜련 의원을 단장으로 하는 디지털성범죄 근절대책단 구성을 의결했다.

간사는 권향엽 전 대통령비서실 균형인사비서관이 맡고, 김부겸·김영주·김상희·유승희·남인순·서영교·한정애·김병관·권미혁·박경미·이용득·임종성·정춘숙·표창원·허윤정 의원이 참여한다.

UPI뉴스 / 장기현 기자 jk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

2020.04.02 00시 기준
9976
169
58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