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사방 운영진 16살 '태평양' 첫 재판 4월로 연기

주영민 / 기사승인 : 2020-03-27 17:54:01
  • -
  • +
  • 인쇄
검찰, 추가 혐의로 기일 연기 신청서 제출
텔레그램 성착취 영상 공유방 '박사방' 운영진이자 '태평양 원정대'라는 별도 공유방을 운영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대화명 '태평양' A(16)군 사건의 첫 공판이 다음달로 미뤄졌다.

▲ 지난 25일 성 착취물을 제작 및 유포한 혐의를 받는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을 태운 차량이 서울 종로경찰서를 빠져나가는 사이 시민들이 조주빈의 강력처벌을 촉구하며 피켓시위를 하고 있다.[정병혁 기자]

2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20단독 오덕식 부장판사는 이날 아동·청소년성보호법 위반 혐의를 받는 A 군의 첫 공판을 이달 30일에서 다음달 20일로 연기했다.

검찰이 A 군의 추가 혐의를 기존 사건에 합치기 위해 법원에 기일 연기 신청서를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A 군은 박사방 운영진으로 활동하다 지난해 10월부터 지난달까지 '태평양 원정대'라는 성착취 영상 공유방을 운영한 것으로 조사됐다. 해당 채팅방에는 8000명 이상이 가입된 것으로 파악된다.

특히 A 군은 지난해 말부터 'n번방'이 보도되자 회원들에게 보안이 더 강화된 '와이어'라는 메신저로 이동할 것을 공지하기도 했다.

한편 춘천지법 형사합의1부(김대성 부장판사)는 'n번방' 창시자 '갓갓'에게서 물려받아 음란물을 재판매하고 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는 '켈리' B 씨의 항소심 재판을 다음달 22일로 연기했다.

검찰이 n번방 사건 관련자에 엄벌을 요구하는 여론이 일자 변론 재개를 신청했기 때문이다.

앞서 수원지법 형사9단독 박민 판사도 '와치맨' 전모(38) 씨의 선고를 연기한 바 있다. 

전씨가 n번방의 전 운영자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검찰이 추가 조사를 위해 변론 재개를 신청했고 법원이 이를 받아들였다.

UPI뉴스 / 주영민 기자 cy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

2020.04.02 00시 기준
9976
169
58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