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장도연, 철부지 딸이 준비한 어머니 생일상

김현민 / 기사승인 : 2020-03-27 17:54:51
  • -
  • +
  • 인쇄
27일 밤 11시 10분 방송, 장도연 일상 공개
코미디언 장도연이 '나 혼자 산다'에서 어머니와 함께한 행복이 가득한 하루를 보낸다.

▲ 장도연이 27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어머니와 함께한 하루를 선보인다. [MBC 제공]

27일 제작진에 따르면 이날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장도연이 어머니를 위해 특별한 생일파티를 준비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앞서 녹화에서 장도연은 어머니가 등장하자 부리나케 옷가지와 술병을 치웠다. 어머니는 집에 발을 들이자마자 정리를 시작했고 장도연은 잔소리가 이어질까 봐 가슴을 졸였다.

장도연은 '망손' 탈출에 대한 의지를 보여주며 생일 잔칫상을 준비했다. 그는 스릴 있는 요리 실력으로 어머니의 불안감을 불러일으켰다. 특히 어설픈 미역 측량 때문에 미역국을 20인분이나 준비할 뻔했다는 후문이다.

그뿐만 아니라 장도연은 철부지 딸의 면모로 시청자를 웃게 할 예정이다. 어머니는 "어디 가서 36살이라고 말하지 마", "그냥 시집가지 말고 혼자 살아"라며 구박했고 장도연은 굴하지 않고 거침없이 애교를 발산해 결국 어머니를 웃게 했다.

장도연은 각별한 애정을 지닌 현실 모녀의 일상으로 재미를 선사한다. 모녀와 새로운 가족 아기 고슴도치 츄까지 함께한 장도연 어머니의 생일파티는 27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

2020.04.02 00시 기준
9976
169
58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