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민' 독과점 횡포 막는다…이재명, 공공 배달앱 개발 나서

주영민 / 기사승인 : 2020-04-06 10:12:43
  • -
  • +
  • 인쇄
6일 오후 긴급회의 통해 현황 점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배달앱 1위 업체 '배달의 민족'을 겨냥해 '독과점 횡포'라며 공개 비판하며 공공 배달앱 개발을 제시했다.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배달앱 1위 업체 '배달의 민족'을 겨냥해 '독과점 횡포'라며 공개 비판하며 공공 배달앱 개발을 제시했다. [페이스북 캡처]

이 지사는 6일 오후 오후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경기도주식회사, 경기도콘텐츠진흥원 등 공공기관, 관련 부서 등과 함께 긴급회의를 통해 현황을 점검하고 공공앱 개발 등 대응 방침을 확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 지사는 전날(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영업자들의 고통이 극심한 이때 배달의민족 등 배달앱 업체들이 독점적 지위를 이용해 일방적 이용료 인상으로 과도한 이윤을 추구하며 자영업자들을 나락으로 내몰고 있다"며 경기도 차원의 공공 배달앱 개발 계획을 밝힌 바 있다.

특히 이 지사는 공공앱 개발에 대비해 강임준 군산시장과 통화해 군산시가 최근 개발한 '배달의 명수' 상표 공동 사용을 동의받았고 이 분야 전문가의 도움을 받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지난 4일에도 페이스북에 배달의민족을 겨냥해 "안 그래도 힘든 상황에서 힘 좀 가졌다고 힘없는 다수에게 피해를 입히며 부당한 이익을 얻으면 되겠느냐"며 "독과점과 불공정 거래로 불평등과 격차를 키우면 결국 시장경제생태계가 망가지고 그 업체도 결국 손해를 본다"고 지적했다.

이어 "기득권자들의 횡포를 억제하고 다수 약자들을 보호해서 실질적으로 공정한 경쟁질서를 만들어 주는 것이 바로 국가의 역할"이라며 "독과점 배달앱의 횡포를 억제하고 합리적 경쟁체계를 만드는 방법을 강구해야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UPI뉴스 / 주영민 기자 cy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4. 20. 0시 기준
115195
1802
105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