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T 활용 사회보장 부정수급 탐지' 등 14개 혁신과제 선정

임민철 / 기사승인 : 2020-04-13 17:02:37
  • -
  • +
  • 인쇄
과기정통부, 민간 클라우드 도입·공공 데이터 개방 장려 계획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사회보장 부정수급 탐지, 강력범죄 전자감독 등 공공서비스를 ICT기반의 머신러닝과 AI 기술로 혁신하는 과제 14개를 선정했다.

▲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올해 ICT기반 공공서비스 촉진사업 14개 과제를 선정해 오는 16일 온라인 사업설명회를 진행한다. 민간 클라우드 도입과 공공 데이터 개방 등을 장려할 예정이다. [뉴시스]

1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국민 생활과 직결된 서비스를 중심으로 올해 'ICT기반 공공서비스 촉진사업'에 14개 과제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올해 사업에 민간 클라우드 도입, 공공 데이터·서비스 개방, 민간 서비스·플랫폼 활용을 장려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 과제 중 하나로 사회보장정보원에서 활용할 '머신러닝·RPA 기반의 사회서비스 바우처 부정수급 탐지시스템'이 구축된다. 이는 바우처 부정수급 사례를 자동 적발해 복지재정 누수를 차단하고 국민에게 혜택이 골고루 돌아갈 수 있도록 할 것으로 기대된다.

법무부는 'AI기반 강력범죄 재발방지를 위한 전자감독 서비스'로 강력범죄 사전 예방에 기여하고 한국우편사업진흥원은 '머신러닝 기반 간편 주소관리 서비스'를 구축해 주소정보 오류를 줄일 계획이다.

조달청은 'AI 기반 공공조달 건설 일자리지킴이' 사업으로 건설현장 출입관리시스템, 하도급지킴이, 통합원가시스템을 연계한 시스템을 구축해 건설노동자의 근로환경 개선, 경력관리, 구인·구직정보 제공 등 문제를 해결할 예정이다.

이밖에 한국에너지공단의 '빅데이터 기반 지능형 에너지관리 시스템 구축', 교육부와 한국교육학술정보원의 'AI 매칭 성인학습자 교육과정 추천시스템 구축', 국가기술표준원의 '지능형 계량기 유통관리 시스템 구축' 등 대국민 편의를 위한 과제가 추진된다.

ICT기반 공공서비스 촉진사업은 유망 ICT 기술을 공공부문에 선도 적용해 ICT 신기술 시장 수요를 창출할 목적으로 추진되고 있다. 이 사업으로 시범 구축된 공공서비스는 이후 관련 제도 개선과 주관기관의 본사업 추진 과정을 거쳐 확산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6일 사업에 지원할 기업을 대상으로 '카카오TV 라이브' 채널을 통해 온라인 사업설명회를 개최한다. 올해 선정된 과제 14개의 내용, 범위, 조달발주 공고 등을 안내할 예정이다.

UPI뉴스 / 임민철 기자 imc@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4. 15. 0시 기준
112117
1788
1025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