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총선, 국난극복 힘 모으자는 뜻…담대히 나아갈 것"

남궁소정 / 기사승인 : 2020-04-20 16:31:40
  • -
  • +
  • 인쇄
靑수석·보좌관회의…"야당도 협력해달라"
"K방역·K경제, 위기극복 세계적 표준 될 것"
"'경제 중대본' 체제 본격 가동 준비 바란다"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코로나19 속에서 치러진 4·15 총선 결과와 관련해 "이번 총선의 의미는 국난 극복에 다 함께 힘을 모으자는 뜻"이라고 밝혔다.

▲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현재 당면한 과제에 대해 "첫째도 둘째도 국난 극복이다. 국민의 생명을 지키고 경제도 살려야 다음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이 가져온 인명 피해와 경제·사회적 피해는 3차 세계대전이라 불러도 될 만큼 막심하고 혹독하다"며 "세계 경제는 대공황 이후 최악의 침체로 빠져들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 전쟁의 최선두에 있다. 반드시 승리해 희망을 만들어내겠다"며 "국난 극복에 전폭적으로 힘을 몰아주신 국민의 뜻을 되새기며 국민을 믿고 담대하게 나아가겠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국난 극복을 위해 여야 정치권이 힘을 모을 것을 당부했다.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의 조속한 처리, 또한 경제 위기 상황에 따라 추가로 내놓을 수 있는 각종 대책 등에 대한 정치권의 협조를 구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두려워해야 할 대상은 바이러스 아니라 오직 국민"이라며 "국민들의 준엄한 명령을 받들어 정부와 함께 여당도 무한 책임을 진다는 자세로 모든 역량을 국난 극복에 집중해 달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야당도 지혜와 역량으로 경쟁하면서 국난 극복에 함께 협력해주시기를 당부드린다"며 "정부는 야당의 의견에도 언제든지 귀를 기울일 것"이라고 역설했다.

▲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방역 및 경제 위기를 반드시 극복해 나가겠다는 각오도 다졌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해 "세계에 희망이 되는 나라가 될 것"이라며 "범국가적 역량을 모아 가장 신속하고 가장 모범적으로 바이러스 전쟁에서 승리를 이끌 것"이라며 말했다.

최근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규모가 줄어든 점을 언급하면서도 "세계적인 상황으로 볼 때 안심하기엔 아직 이르다"며 "우리가 바이러스를 충분히 통제할 수 있다고 판단될 때까지 방역의 기조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정부가 고강도 물리적 거리두기의 강도를 다소 완화하되 5월 5일까지 연장하기로 한 점을 언급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완전한 종식의 시간을 최대한 앞당기기 위한 것으로, 불편하더라도 조금만 더 참고 힘을 모아주길 당부드린다"며 국민의 양해를 구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경제에서도 전 세계에 위기 극복의 저력을 보여주는 나라가 될 것"이라며 "선제적이고 과감한 정책으로 경제 회복의 시간을 앞당길 것"이라고 강조했다.

코로나19로 경제 위기가 본격화되면서 올해 마이너스 성장이 예상되고, 고용 충격이 현실로 나타나 많은 국민이 일자리를 잃을 위험에 놓여 있다는 것이 문 대통령의 인식이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방역에서 한 것처럼 연대와 협력으로 함께 힘을 모은다면 경제에서도 피해를 최소화하며 가장 빨리 위기 극복에 성공한 나라가 될 수 있다"고 전망하며 과감한 경기 대응 기조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특히 문 대통령은 "정부의 비상경제 대응체계를 강화, 경제부총리가 중심이 되고, 범경제부처가 모두 참여하는 경제 중대본 체제의 본격 가동을 준비해주길 바란다"고 지시했다.

또한 "경제 위기가 끝날 때까지 위기관리, 일자리 보호, 기업 보호 등 범정부적 역량을 결집하는 위기 극복 체계를 조속히 구축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경제난 극복 대책에서 과거의 대책에 머물지 않을 것"이라며 "방역에서 그랬던 것처럼 창의적 사고와 특단의 대책으로 국민의 고통을 줄이고 위기 극복의 시간을 단축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K방역에 이어 K경제까지 위기 극복의 세계적 표준이 될 것"이라며 "위기 극복의 DNA를 가진 위대한 우리 국민을 믿고 난국을 헤쳐나가겠다"고 언급했다.

UPI뉴스 / 남궁소정 기자 ngsj@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4. 15. 0시 기준
112117
1788
1025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