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1~10일 수출 46.3% 급감…코로나 충격 본격화

강혜영 / 기사승인 : 2020-05-11 11:13:37
  • -
  • +
  • 인쇄
조업일수(5일) 반영한 일평균 기준으로는 30.2% 감소
반도체 -17.8%, 무선통신기기 -35.9%, 승용차 -80.4%
5월 1일부터 10일까지 수출금액이 작년 동기 대비 46% 이상 급감했다.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제 충격이 본격화하고 있는 것이다.

▲ 5월 1~10일 수출입 실적 [관세청 제공]

11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10일 수출액은 69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6.3%(59억6000만 달러) 감소했다.

이 기간 조업일수(5일)가 작년(6.5일)보다 적은 것을 고려하면 일평균수출액 감소율은 30.2%로 집계됐다.

주요 수출품들은 대부분 부진했다. 반도체 -17.8%, 무선통신기기 -35.9%, 석유제품 -75.6%, 승용차 -80.4% 등에서 일제히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국가별로는 중국(-29.4%), 미국(-54.8%), EU(-50.6%), 베트남(-52.2%), 일본(-48.4%), 중동(-27.3%) 등 주요 시장에서 수출이 위축됐다.

수출 감소 폭은 점차 확대되고 있다. 지난 4월 수출 증가율은 1~10일 -18.6%(일평균 -18.6%), 1~20일 -26.9%(일평균 -16.8%), 한 달 전체로는 -24.3%(일평균 -17.4%)로 집계됐다. 

수입도 작년 동기 대비 37.2%(56억5000만 달러) 감소한 96억 달러를 기록했다.

반도체(-18.6%), 원유(-73.8%), 기계류(-19.9%), 정밀기기(-20.1%) 등의 수입액이 감소했다. 반도체 제조용 장비(69.7%)는 증가했다.

국가별로는 중국(-23.6%), EU(-7.6%), 미국(-49.8%), 중동(-72.4%), 일본(-24.7%), 베트남(-13.9%) 등으로부터의 수입액이 감소했다.

이달 들어 10일까지 무역적자 규모는 약 26억 달러를 기록했다.

UPI뉴스 / 강혜영 기자 khy@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2. 27. 0시 기준
89321
1595
803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