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노동신문 "청년 교양에 당과 나라의 흥망성쇠 달려"

김광호 / 기사승인 : 2020-05-22 15:25:25
  • -
  • +
  • 인쇄
"혁명적 진군에서 선봉대 되어야 할 주인공은 청년들"
"청년 교양, 사회주의 운명 직결돼 있는 중차대한 사업"

북한은 22일 "청년들을 어떻게 교양하고 준비시키는가에 당과 혁명의 운명, 나라와 민족의 흥망성쇠가 달려 있다"면서 청년 세대들에 대한 사상 교육과 정신적 무장을 강조했다.

▲북한 노동신문은 지난 1월 5일 '김일성-김정일주의청년동맹 중앙위원회에서'라는 사진을 공개하며 "당중앙위원회 제7기 제5차전원회의 기본정신으로 튼튼히 무장하자"고 보도했다. [노동신문 캡처]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1면에 게재한 '청년들을 당의 사상과 위업에 끝없이 충실한 전위 투사로 튼튼히 준비시키자'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오늘의 정면 돌파전은 청년들이 앞장에서 와와 소리치며 내달릴 때 성과적으로 추진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북한은 김정은 국무위원장 집권 후 세대교체를 꾸준히 추진하고 있다. 

신문은 "우리 당은 일찍부터 혁명의 장기성과 간고성을 내다봤다"면서 "청년들을 그 어떤 천지풍파가 닥쳐와도 주체혁명 위업의 한길로만 억세게 나아가는 혁명의 후비대로 키우는 데 커다란 힘을 넣어 왔다"고 말했다.

특히 "오늘의 혁명적 진군에서 선봉대, 돌격대가 되어야 할 주인공들은 다름 아닌 우리 청년들"이라며 "사화의 가장 활력 있는 부대인 청년들이 들끓어야 온 나라가 들끓고 청년들의 발걸음이 빨라야 조국의 부강한 미래가 앞당겨지게 된다"라고 역설했다.

또한 과거 사회주의 국가들이 청년들에 대한 교양을 소홀히 하면 자본주의로 복귀하게 됐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청년들이 이색적인 사상 문화와 변태적인 생활 풍조에 물젖(들)으면 일하기 싫어하고 개인의 향락만을 추구하며 나아가서 당과 혁명, 조국을 배반하게 된다는 것이 세계 사회주의 운동사가 새겨주는 심각한 교훈"이라며 "청년 교양이야말로 혁명의 운명, 사회주의의 운명과 직결돼 있는 중차대한 사업"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제국주의자'들이 '혁명의 시련'을 겪지 못한 청년 세대들에 대해 퇴폐적인 사상 문화적 침투 책동에 매달리고 있다"면서 "청년 교양 사업의 강화가 더욱 절실하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청년들의 각성도 주문했다. 신문은 "당 조직들과 청년 동맹 조직들에서는 모든 청년들을 사회주의 조국의 은덕에 보답할 일념으로 심장을 불태우는 참된 인간으로 준비시켜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도덕 기강을 철저히 확립해 혁명 선배를 존대하고 스승과 윗사람을 존경하며 집단의 단합과 가정의 화목을 도모하고 사회 공중도덕과 생활 질서를 자각적으로 지켜나가도록 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UPI뉴스 / 김광호 기자 kh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

2020.05.25 00시 기준
11206
267
102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