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한국 5월내 합당, 내년 재보궐까지 '김종인 비대위' 체제

남궁소정 / 기사승인 : 2020-05-22 14:10:44
  • -
  • +
  • 인쇄
임기 제한 삭제·공천권 등 김종인 요구 수용
당헌 부칙 삭제 위해 상임전국위 다시 소집
한국, 29일까지 합당…원유철 임기연장 철회
미래통합당이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를 다시 결의했다. 임기는 내년 재·보궐 선거까지로 했다.

▲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22일 국회 예결위회의장에서 열린 통합당 제21대 국회 당선자 워크숍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주호영 원내대표는 22일 21대 국회 당선자 총회 오전 일정을 마친 뒤 "김종인 전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을 우리 당의 비대위원장으로 내년 재·보궐선거까지 모시기로 (찬반 투표 결과) 압도적 (찬성)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당선인들은 비대위를 내년 4월 7일 재보선까지로 운영하자는데 의견을 모았다. 선거 결과에 정치적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는 의미로, 김종인 비대위원장 내정자의 임기 제한을 없앤 것이다.

사실상 김 내정자가 요구한 임기와 공천권 등 권한을 모두 수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중 김 내정자를 방문, 이같은 투표 결과를 설명하고 수락을 요청할 예정이다.

▲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가 2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최고위원회의를 마친후 회의 결과에 대해 이야기를 하고 있다. [뉴시스]

미래한국당은 이날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오는 29일까지 통합당과의 합당을 결의했다.

그러면서 26일 열려던 임시 전당대회를 취소했다. 원유철 대표의 임기를 8월 말로 연장하려던 당헌 개정을 철회한 것이다.

원 대표는 최고위를 마치고 기자들에게 "전대가 열리지 않으니 내 임기는 (이달 29일에) 저절로 종료된다"고 말했다.

미래한국당이 이처럼 원 대표의 임기 연장을 백지화하고 통합당과의 합당 시한을 못 박으면서 21대 국회 개원 전 합당이 급물살을 타게 됐다.

통합당은 28일 전국위원회를 열어 미래한국당과의 합당을 위한 절차를 진행한다. 이와 함께 상임전국위원회를 열어 8월 31일까지 새 당대표를 선출하는 전당대회를 열도록 규정한 당헌 부칙 삭제를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결국 지난달 28일 정족수 미달로 무산됐던 상임전국위를 다시 소집하는 셈이다.

UPI뉴스 / 남궁소정 기자 ngsj@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

2020.06.05 00시 기준
11668
273
105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