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졸에 지방직 행정직군 문 열린다…교육부 추진 나서

권라영 / 기사승인 : 2020-05-22 15:24:30
  • -
  • +
  • 인쇄
"현장실습생 보호받도록 산업안전보건법 개정"
"선도기업에는 은행금리 우대 등 혜택 주어져"
교육부가 사회 진출을 앞두고 있는 직업계 고등학교 학생들의 지원과 취업 활성화 방안을 내놓았다. 특히 고졸 지방직 9급 행정직군 선발제도를 신설하고, 공공기관 고졸채용도 지속적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2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2020 직업계고 지원 및 취업 활성화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뉴시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2일 "코로나19 위기가 언제 끝날지 예측할 수 없는 상황에서 직업계고 학생들의 학습과 취업 기회를 무기한 유보하기보다는 등교수업, 실습수업을 단계적으로 시작하고 고졸취업을 활성화시키는 방안을 마련하는 등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행안부와 협업하여 지방직 9급, 행정직군 선발제도를 신설하고 기재부와는 고졸 적합직무를 중심으로 공공기관의 고졸채용을 지속적으로 확대해나가겠다"고 발표했다.

코로나19로 직업계고 학생들이 겪고 있는 어려움에 대해서는 "신속하게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로는 7월께 고용부, 산업인력공단과 함께 기능사시험을 추가로 개설한다. 또 온라인 콘텐츠를 활용한 현장실습 제도를 통해 감염병을 예방하는 방안도 나왔다.

그동안 현장실습생의 안전을 지켜달라는 목소리가 많았다. 교육부는 이를 받아들여 보완책을 내놓았다. 유 부총리는 "오는 10월부터는 현장실습생도 근로자와 동일한 안전보건상의 보호를 받을 수 있도록 고용부와 함께 산업안전보건법을 개정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올해부터 모든 현장실습생에게 안전조끼 착용을 의무화해서 기업 관계자의 관심과 지원을 유도해나가겠다"면서 "고용부와 협업해 산업안전전문가와 함께 현장실습 선도기업을 선정하고 학습근로지원관을 신규로 지정해서 이들과 산업안전근로감독관 간에 협업을 통해 현장실습 안전사고를 예방해나가겠다"고 설명했다.

선도기업에는 다양한 혜택이 주어진다. 중소기업 지원사업 우대, 은행금리 우대 등이다. 여기에 시·도교육청에서 추천을 받으면 정책자금 보증지원, 매출·채권 보험 우대, 공공입찰 가점 등이 더해진다. 선취업인증 선도기업으로 선정되면 가장 많은 10가지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유 부총리는 또 "직업계고 교육과정과 교원 실습환경을 과감하게 혁신해 산업변화에 발맞춰 운영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면서 "교사양성 특별과정 운영, 유연한 부전공과정 개설 등을 통해 신산업 분야의 수요에 탄력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이번 범정부 고졸취업 활성화 방안이 고졸인재 채용을 주저하는 기업을 변화시키고 직업계 고등학교의 경쟁력을 더욱 높이며 현장실습 학생들의 안전을 지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말했다.

UPI뉴스 / 권라영 기자 ry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

2020.06.05 00시 기준
11668
273
105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