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영우 "윤미향한테 찍히면 인생 망친다는 분위기였다"

장한별 / 기사승인 : 2020-05-24 12:02:56
  • -
  • +
  • 인쇄
"정의연, 위안부 피해자 아닌 자신 이익 추구단체"
"문 정부, 위안부 아니라 정의연을 피해자로 착각"
이명박(MB) 정부에서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으로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해결을 위한 대일(對日) 교섭을 맡았던 천영우 한반도미래포럼 이사장이 정의기억연대(정의연)를 향해 '이익 추구 집단'이라고 비판했다.

24일 천 이사장은 일본 요미우리신문과의 인터뷰를 통해 "정의연은 위안부(피해자)를 위해서라기보다는 자신의 이익을 추구하는 단체다"라고 말했다.

▲ 천영우 한반도미래포럼 이사장. [뉴시스]

인터뷰에 따르면 2011년 12월 교토에서 열린 한일정상회담에서 이명박 대통령이 노다 요시히코 일본 총리에게 위안부 문제 해결을 촉구한 이후 사이토 쓰요시 관방부장관이 해결을 위한 복안을 갖고 방한해 천 당시 수석 사무실을 방문했다.

'사이토안(案)'으로 불린 당시 일본 측 안은 주한 일본 대사가 위안부 피해자를 한 명씩 만나 일본 총리의 사죄 친서와 일본 국가예산에서 나온 보상금을 직접 전달하는 것이었다.

천 이사장은 당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5~6명을 청와대로 초청해 일본 측 안에 대한 의견을 들었다고 밝혔다.

그는 "위안부 할머니는 생전에 일본 정부의 사죄와 배상을 받고 싶어 한다는 인상을 받았다"며 "정의연이 전신인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시절부터 강하게 요구하던 '일본 정부의 법적 책임 인정' 문제에 대해 할머니들은 잘 모르고 있었다"고 언급했다.

천 이사장은 사이토 부장관과 회담한 뒤 정대협 대표이던 윤미향 전 정의연 이사장(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인)을 만나 일본 측 안을 설명했다고 전했다. "정대협이 법 위에 군림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막강한 영향력을 갖고 있었기 때문"이었다는 것이다.

천 이사장은 윤 씨가 일본 측 안을 반길 것으로 생각했는데 "곤혹스러운 표정이었다"고 당시 상황을 회고했다.

그는 "윤 씨가 순수하게 위안부 피해자의 이익을 대변하고 있다고 생각했지만 이해관계가 다르다는 걸 그때 분명히 알게 됐다"면서 "당시 일본 측 안은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나쁜 것이 아니었지만 윤 씨에게는 자신의 역할을 끝내는 '사형선고'와 같은 것이었는지 모르겠다"고 설명했다.

천 이사장은 당시 한국 정부 내부에는 "윤 씨에게 찍힌 공직자는 (좌천 등으로) 인생을 망친다"는 분위기도 있었다며 자신의 신상을 걱정하는 후배로부터 일본 측 안을 포기하라는 권유를 받기도 했다고 언급했다.

천 이사장은 정의연과 관련해 현 정부에 대해서도 날을 세웠다.

그는 2015년(박근혜 정부 시절) 한일 위안부 합의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정의연의 주장에 따라 사실상 백지화한 것과 관련해 "문 정부는 위안부가 아니라 정의연을 피해자로 착각한 것이 큰 문제"라며"문 정부가 말하는 피해자 중심주의는 정의연 중심주의였다"고 주장했다.

UPI뉴스 / 장한별 기자 star1@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

2020.06.05 00시 기준
11668
273
105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