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수출규제 1년, 韓소재 등 경쟁력↑…전자업종 상승폭 최대

임민철 / 기사승인 : 2020-06-30 13:36:42
  • -
  • +
  • 인쇄
기업 46% "수입 어려움 없다"…66% "한일관계 개선필요"
작년 7월 일본 수출규제 후 1년이 지나면서 한국의 소재·부품·장비 업종 전반의 경쟁력이 소폭 상승했고 이중 반도체·디스플레이 등을 포함한 전자부품 제조업 분야 경쟁력이 가장 크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 작년 7월 일본 수출규제 후 국내 업종별 소재, 부품, 장비 기업 경쟁력 변화 대조. [전국경제인연합회 제공]

30일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시장조사 전문기업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일본 수출규제 1년간의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변화에 관해 설문 조사한 결과를 이같이 밝혔다. 이 조사는 작년 매출 1000대 기업 중 일본과의 수입거래가 있는 우리 기업 149개사 대상으로 진행됐다.

조사에 응답한 소재·부품·장비 수입 기업들은 작년 7월 일본의 이 분야 경쟁력을 100으로 가정했을 때 한국의 모든 업종을 아우르는 경쟁력이 1년 전 89.6에서 이달 91.6로 상승했다고 평가했다.

반도체·디스플레이가 포함된 '전자부품·컴퓨터·영상·음향 및 통신장비 제조업' 경쟁력이 92.7에서 98.7로 가장 크게 상승했다. 전경련은 이에 대해 "일본의 수출규제 이후 (반도체 소재인) 불화수소, 포토레지스트,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등 3대 품목에 대한 경쟁력 강화 노력이 가장 컸음을 알 수 있었다"고 봤다.

이밖에 1차 금속 제조업 경쟁력이 88.1에서 92.5로, 식료품 제조업이 91.9에서 96.3으로, 기타기계 및 장비 제조업이 97.0에서 101.0으로, 화학물질 및 화학제품 제조업이 96.1에서 97.8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수출규제 및 작년 8월 한국에 대한 '화이트국가 제외' 조치 후 일본으로부터 소재·부품·장비 수입에 '실질적 어려움이 없었다'는 응답(45.6%)이 '어려움이 있었다'는 응답(23.5%)보다 많았다.

한일관계 개선 필요성을 묻는 문항에 '개선해야 한다'는 응답이 66.4%로 '개선 불필요하다'는 응답 3.4%보다 훨씬 많았다. 한일관계 개선을 위한 가장 적절한 방안을 묻는 문항에 '한일 정부간 외교적 타협' 응답이 66.4%로 가장 많았고 'WTO 등 국제중재수단 활용' 11.4%, '미국의 한일간 중재' 7.4% 등이 뒤를 이었다.

UPI뉴스 / 임민철 기자 imc@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만평

2020.8.8 0시 기준
14562
304
136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