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올해 1000만 달러 규모 대북 지원 보류"

김광호 / 기사승인 : 2020-06-30 15:26:41
  • -
  • +
  • 인쇄
"공여 추진 중 김여정 제1부부장의 담화 있어 보류"
"남북관계의 제반 상황 봐가면서 추진 시점 재검토"
정부가 올해 유엔 산하 세계식량계획(WFP)을 통해 1000만 달러 규모의 대북 지원을 검토했다가 최근 남북관계가 경색되면서 보류한 것으로 확인됐다.

▲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통일부 청사 내부. [정병혁 기자]

통일부 당국자는 30일 기자들과 만나 "정부는 북한의 영유아·산모(모자 보건)를 대상으로 인도적 지원을 지속해 나간다는 입장 하에 지난 해에 이어 올 연초부터 WFP와 공여 방안에 대해 협의해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서호 통일부 차관은 전날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지난달 말 WFP에 1000만 달러를 지원하려고 교추협(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 의결 과정에 있었다"고 밝힌 바 있다.

이 당국자는 "이달 초 통일부 장관과 WFP 사무총장의 화상면담 이후 WFP의 북한 영유아·여성 지원 사업에 대한 공여를 추진하려고 했으나, 그 다음 날 김여정 제1부부장의 담화가 있어 공여 추진을 보류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사업에 대해서는 남북관계의 제반 상황을 봐가면서 추진 시점을 재검토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통일부에 따르면 우리 정부의 WFP를 통한 북한 영유아·산모 대상 영양사업은 지난 2014년 700만 달러로 시작해 2015년 210만 달러, 지난해 450만 달러 등 총 3년에 걸쳐 진행됐으며, 이 기간 공여 규모는 총 1360만 달러다.

정부는 지난해에도 식량난을 겪고 있는 북한에 국내산 쌀 5만톤을 WFP를 통해 전달하려 했었지만, 한미연합훈련 등을 문제 삼은 북측이 수령 거부 의사를 밝히면서 무산됐다.

한편 이 당국자는 남북미 정상 판문점 회동 1주년과 관련해서는 "한반도의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가 조속히 정착되기를 기대하며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 번영을 위해 노력해나가겠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UPI뉴스 / 김광호 기자 khk@upinews.k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만평

2020.7.2 0시 기준
12904
282
116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