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에도 수신료 배분' 찬성 41% vs 반대 43%

남궁소정 / 기사승인 : 2020-07-01 13:08:50
  • -
  • +
  • 인쇄
공영방송 수신료 인하·폐지 60% vs 인상 6%
文대통령 지지율, 지난달 대비 5%p 내린 50%
민주 42%, 통합 24%, 정의 6%, 국민의당 5%
공영방송 수신료를 MBC에도 배분하는 방안에 대해 찬성·반대가 각각 40%대로 오차범위(±3.1%p) 안에서 팽팽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일 나왔다.

▲ 리서치뷰 제공

미디어오늘·리서치뷰가 지난달 27~30일 전국 만18세 이상 성인 1000명에게 "KBS와 EBS에 배분하고 있는 공영방송 수신료를 MBC에도 배분해야 한다는 견해"를 물은 결과 찬성이 41%(매우 20%, 다소 21%), 반대가 43%(매우 26%, 다소 17%)로 나타났다. 16%는 응답하지 않았다.

MBC 수신료 배분 문제는 5월 한국방송학회 행사에 참석한 박성제 MBC 사장의 주장을 계기로 촉발됐다. 박 사장은 당시 "MBC는 공영방송이지만 민간 상업방송과 같은 처우를 받는다"라며 "MBC도 수신료 등 공적 재원을 통한 지원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념성향별로 △진보층(찬성 49% vs 반대 39%)에서는 찬성이 10%p 높은 반면, △보수층(38% vs 50%)과 △중도층(33% vs 42%)에서는 반대가 더 높았다.

세대별로 △30대(찬성 44% vs 반대 41%) △40대(46% vs 42%) △70대+(43% vs 41%)는 찬성이 높았다. △18/20대(38% vs 40%) △50대(36% vs 50%) △60대(42% vs 45%)에서는 반대가 높았다.

▲ 리서치뷰 제공

1981년 책정되어 매월 2500원씩 납부하는 공영방송 수신료에 대해서는 '인하 또는 폐지해야 한다'는 응답이 60%로 높았다. '인상 또는 현행 유지해야 한다'는 응답(32%)보다 2배가량 높은 수치다.

구체적으로 '폐지해야 한다'는 46%, '인하해야 한다'는 14%로 나왔다. '적정하다'는 26%, '인상해야 한다'는 6%로 조사됐다.

수신료를 폐지해야 한다는 응답은 △30대(52%) △40대(52%) △50대(56%) △보수층(51%) 등에서 50%를 상회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5월 말 대비 5%p 내린 50%로 집계됐다.

부정평가는 5%p 오른 45%를 기록했다. 리서치뷰는 "제21대 총선 정국에서 '국난극복론'에 힘을 실어줬던 50대와 중도층의 지지철회가 눈에 띄는 대목"이라 분석했다.

정치 성향별로는 진보·보수 평가가 극명하다. 진보층의 경우 잘한다는 응답이 77%로 못한다는 응답(20%)의 약 4배를 상회했다. 반면 보수층은 잘못했다는 평가가 72%(잘함 26%)로 정반대의 결과를 보였다. 중도층의 경우 잘함 35%, 못함 54%로 나타났다.

정당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42%) △미래통합당(24%) △정의당(6%) △국민의당(5%) △열린민주당(2%) 순으로 민주당이 통합당을 18%p 앞섰다. 5월 말 대비 민주당 지지도는 3%p 하락했고, 통합당과 국민의당은 변동이 없었으며 정의당과 열린민주당은 각각 1%p 올랐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이고 응답률은 3.9%다. 자세한 내용은 리서치뷰 블로그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UPI뉴스 / 남궁소정 기자 ngsj@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만평

2020.7.4 0시 기준
13030
283
118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