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조 "靑 다주택자, 개인사정 설명해도 국민 납득 어려워"

김광호 / 기사승인 : 2020-07-01 15:10:51
  • -
  • +
  • 인쇄
"文정부의 부동산 시장 안정 의지는 흔들리지 않아"
"광범위한 품목 소부장 공급망 안정화 대책 준비"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1일 청와대 참모들의 다주택 보유와 관련해 개인 사정을 설명한다고 국민들에게 납득되는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지난달 21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일본수출규제 대응과 부동산 대책, 한국판 뉴딜, 제3차 추경 등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김 실장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청와대 참모들조차 다주택자가 많다는 시민단체 지적과 언론 보도에 대해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의 말은 수도권 또는 특히 수도권 규제 대상 지역에 다주택을 갖고 있는 분들을 대상으로 했던 것"이라며 "수도권 규제 대상지역의 다주택자가 대상이었다"고 해명했다.

김 실장은 "예를 들면 공무원 출신으로 지금 청와대에서 근무하는 분들을 보면 서울에 집이 있지만 세종에도 있다. 이런 경우까지 포괄하는 것은 아니었다"며 "(다만) 이런 것을 설명한다고 국민들께 납득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들께서 감성적으로 받아들일 수 있도록 정부가 부동산 대책을 일관되게 집행해 부동산 시장을 안정화 시키는 것이 국민들에게 어필하는 방향이라고 생각한다"면서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시장 안정 의지는 흔들리지 않는다는 것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노 실장은 지난해 12·16 부동산 대책 발표 당시 청와대 고위공직자들을 향해 "수도권에 두 채 이상 집을 보유한 청와대 참모들은 한 채만 남기고 처분하라"고 권고한 바 있다.

김 실장은 또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가 1년이 된 것과 관련해선 "우리 정부의 대응이 아베 정부를 당혹하게 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이제는 한일 간 문제가 아니라, 미중 패권 경쟁의 시대에 전 세계 공급망이 흔들리는 상황"이라며 "광범위한 품목에 대해 소재·부품·장비산업의 공급망 안정화 대책을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실장은 "WTO 사무총장 후보로 나선 유명희 통상본부장의 지원단장 역할을 맡았다"면서 "일본의 활동에 대비해 총력을 다 할 것"이라고 전했다.

UPI뉴스 / 김광호 기자 kh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만평

2020.7.4 0시 기준
13030
283
118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