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준 전 매니저, 13년 '갑질' 폭로…'2년간 월급 60만 원'

김현민 / 기사승인 : 2020-07-09 14:37:01
  • -
  • +
  • 인쇄
욕설·격무·부당지시에 근로계약서·월급 無 주장
배우 신현준(52)의 전 매니저가 13년간 신현준에게 '갑질'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 신현준의 전 매니저 A 씨가 13년간 신현준 매니저로 일하며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고 9일 폭로했다. [HJ필름]

9일 스포츠투데이에 따르면 신현준의 매니저로 일했던 A(52) 씨는 13년 동안 욕설, 격무, 부당한 지시 등의 '갑질' 피해를 보면서 일했다고 털어놨다.

1994년 신현준과 친구로서 인연을 시작한 A 씨는 이듬해부터 신현준의 로드매니저를 맡아 2년여간 월급 60만 원을 받았다. 그 후 정식 매니저가 된 6개월간은 매달 100만 원을 받으며 일했다.

그에 따르면 신현준은 8년 가까이 되는 기간 동안 매니저를 20명이나 교체했지만 항상 불만을 표했다. 2015년 감기 때문에 마스크를 쓴 한 로드 매니저에게 "무능병 있냐", "문둥이" 등의 메시지를 보냈다.

A 씨는 신현준에게 "개XX"라는 욕설 문자를 받기도 했다. 그 뿐만 아니라 신현준의 모친은 새벽에 신현준을 데려가기 위해 들른 A 씨에게도 아침밥을 차려주면서도 "여기 밥 먹으러 왔냐"며 화를 했다.

모친은 A 씨에게 신현준의 안부를 매일 보고하라고 지시하기도 했고 공휴일에도 운전기사로 이용했다. 모친이 요구한 것은 세차, 장보기, 은행 사은품 받기 등이었다. 이에 관해 A 씨가 신현준에게 조심스럽게 요구가 과하다고 건의했지만 돌아온 것은 짜증스러운 반응뿐이었다.

정산도 제대로 해주지 않았다. 근로계약서와 월급은 없었고 구두로 약속한 수익 10분의1 배분 역시 지키지 않았다. A 씨는 신현준 매니저로 일하는 동안 총 1억 원도 벌지 못했다고 토로했다.

신현준 측은 A 씨의 폭로에 관해 "거짓이다. 곧 입장을 정리해 밝히겠다"고 대응했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만평

2020.8.15 0시 기준
15039
305
139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