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박원순 휴대전화 포렌식 중단…진상규명 지연

윤재오 / 기사승인 : 2020-07-30 19:58:59
  • -
  • +
  • 인쇄
서울북부지법, 유족 측의 포렌식 절차 집행정지 신청 받아들여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사망 경위를 파악하기 위한 휴대전화 디지털포렌식이 30일 중단됐다.

▲ 지난 13일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결식이 끝난 후 유족들이 추모공원으로 이동하기 위해 고인의 영정과 위패를 들고 시청을 나오고 있다.[정병혁 기자]


서울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서울북부지법은 이날 "휴대전화의 디지털 정보 추출과 관련된 일체 처분은 (법원의) 결정이 있을 때까지 그 집행을 정지하라"고 했다. 유족 측 변호사가 신청한 '포렌식 절차에 대한 준항고 및 집행정지'를 법원이 받아들인 것이다.

박 전 시장의 휴대전화는 법원의 준항고 결정이 내려지기 전까지 경찰청에 봉인 상태로 보관된다. 준항고란 경찰이나 검사, 법관 등의 처분에 대해 법원에 제기하는 불복 신청을 말한다.

경찰은 지난 22일 유족 측과 서울시 측 변호사 등이 지켜보는 가운데 해당 휴대전화 비밀번호를 해제한 뒤 원본 데이터를 통째로 복제해 포렌식을 진행해왔다.

 
UPI뉴스 / 윤재오 기자 yjo@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만평

2020.8.12 0시 기준
14714
305
137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