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사업자 관련 불만 급증…소비자원 "오픈마켓, 표시 보완해야"

남경식 / 기사승인 : 2020-07-31 10:11:33
  • -
  • +
  • 인쇄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11번가, G마켓 등 국내 오픈마켓에 입점한 해외 사업자 관련 소비자 불만이 증가하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올해 상반기 국제거래 소비자포털에 접수된 소비자 상담이 58건으로 지난해 상반기보다 52.6% 증가했다고 31일 밝혔다.

▲ 한국소비자원 제공

상담이 접수된 해외 사업자 소재국은 중국·홍콩이 28건(48.3%)으로 가장 많았다. 미국·캐나다가 19건(32.8%)으로 뒤를 이었다.

불만 이유는 '제품 하자·품질 불량'(24건·41.4%), '취소·환급 지연 및 거부'(17건·29.3%) 등의 순이었다.

한국소비자원은 "일부 오픈마켓의 경우 표시가 미흡해 소비자가 해외 사업자를 국내 사업자로 오인하고 거래하는 경우가 발생하고 있다"며 "오픈마켓은 소비자들이 국내외 사업자를 쉽게 구분 할 수 있도록 표시를 보완하고, 해외 사업자의 신원 확인을 철저히 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UPI뉴스 / 남경식 기자 ngs@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만평

2020.8.6 0시 기준
14499
302
135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