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K, 네파 엑시트?…네파 "중국 자본 투자 유치, 논의된 바 없다"

남경식 / 기사승인 : 2020-07-31 10:51:16
  • -
  • +
  • 인쇄
아웃도어 업체 '네파'가 중국 자본 투자 유치설을 일축했다. 

네파 관계자는 중국 자본 투자 유치설에 대해 "현시점에서 논의된 바 없다"며 "매각은 진행하고 있지 않다"고 31일 밝혔다.

▲ 이선효 네파 대표이사(왼쪽)가 지난해 11월 '따뜻한 패딩 전달식'에서 배우 전지현에게 감사패를 전달하고 있다. [정병혁 기자]

앞서 한 매체는 중국 투자자가 네파에 투자 의사를 전했다면서, 네파의 최대 주주인 사모펀드 운용사 MBK파트너스는 주관사를 선정하는 중이라고 보도했다.

MBK파트너스는 2013년 네파를 약 9000억 원에 인수했다. 아웃도어 시장 침체·업체 간 경쟁 심화 등으로 네파의 매출은 2014년 4732억 원에서 2019년 3270억 원으로 5년 만에 약 30% 감소했다.

UPI뉴스 / 남경식 기자 ngs@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만평

2020.8.6 0시 기준
14499
302
135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