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예금금리 사상 첫 0%대 진입…연 0.89%

강혜영 / 기사승인 : 2020-07-31 15:24:25
  • -
  • +
  • 인쇄
6월 은행 정기예금 중 0%대 금리 상품 비중 67.1%
가계대출 연 2.67%로 사상 최저…신용대출도 2%대
은행 예금금리가 사상 처음으로 0%대로 하락했다. 가계대출 금리도 역대 최저치로 떨어졌다.

▲ 예금은행의 2005년 이후 수신 및 대출금리 추이 [한국은행 제공]

한국은행이 31일 발표한 '6월 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신규 취급액 기준 은행권 저축성 수신금리는 전월 대비 0.18%포인트 하락한 연 0.89%로 집계됐다.

은행 수신금리가 0%대로 떨어진 것은 1996년 1월 통계 작성 이래 처음이다. 순수저축성예금 금리는 연 0.88%, 시장형금융상품 금리는 연 0.92%였다.

6월에 신규 취급액 기준 은행권 정기예금 중 0%대 금리 상품의 비중은 67.1%에 달했다.

은행권 대출금리는 신규 취급액 기준으로 전월 대비 0.1%포인트 내린 연 2.72%였다.

가계대출 금리는 0.14%포인트 하락한 연 2.67%로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다. 일반신용대출은 0.40%포인트 내린 연 2.93%로 사상 처음 2%대로 떨어졌다. 주택담보대출도 0.03%포인트 내린 연 2.49%였다. 이 역시 역대 최저치다.

기업대출 금리는 연 2.75%로 0.08%포인트 하락하면서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다. 대기업대출 금리는 연 2.54%로 0.21%포인트 내렸지만, 중소기업대출 금리는 연 2.90%로 0.02%포인트 올랐다.

한은은 "대기업은 시장금리 하락 및 전월 고금리대출 취급 효과 소멸 등으로 하락했으나, 중소기업은 저금리 대출 비중 축소 등의 영향으로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제2금융권 예금금리도 내려갔다. 1년 만기 정기예금 금리는 상호저축은행이 1.92%, 신용협동조합이 1.79%, 상호금융이 1.21%, 새마을금고가 1.74%로 집계됐다.

일반대출 금리는 상호저축은행이 0.04%포인트 내린 연 9.76%, 신용협동조합이 0.03%포인트 내린 연 4.01%, 상호금융이 0.09%포인트 내린 연 3.50%였다. 새마을금고는 0.06%포인트 오른 연 4.17%를 기록했다.

UPI뉴스 / 강혜영 기자 khy@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만평

2020.8.6 0시 기준
14499
302
135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