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중부지방 '많은 비'…남부지방은 '폭염'

이민재 / 기사승인 : 2020-07-31 19:31:44
  • -
  • +
  • 인쇄
"서울·경기서 시작된 비, 1일 강원 영서·충청도로 확대"

이번 주말 중부지방에는 많은 비가 내리지만 남부지방에선 폭염이 시작될 전망이다.

▲ 장맛비가 이어지는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일대에서 시민들이 우산을 쓰고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정병혁 기자]


31일 기상청에 따르면 우리나라 남서쪽 해상으로부터 정체전선이 북상하는 가운데 남쪽에서 뜨거운 수증기가 다량 유입되면서 이날 밤부터 다음 달 2일까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집중호우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 경기도에서 시작된 비는 내달 1일 새벽에는 강원 영서로, 낮에는 충청도로 확대되겠다. 이후 정체전선이 북상해 2일 오후 충청도는 비가 그치지만 서울, 경기도와 강원도는 비가 지속되는 곳이 많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서울, 경기도와 강원 영서를 중심으로 1일 새벽부터 오전 사이에는 시간당 30~50mm의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했다. 2일 새벽부터 오전 사이에도 시간당 50~80mm의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31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서울·경기도·강원 영서·충청 북부·서해5 50~150mm(많은 250mm 이상), 강원 영동·충청 남부·전북 북부·경북 북부 20~60mm.

기상청 관계자는 "짧은 시간에 강한 비가 집중돼 하천 범람과 침수 피해가 예상되는 가운데 대비가 취약한 새벽 시간대에 비가 강하게 내릴 것"이라며 "정체전선에 가까운 북한 지방에도 많은 비가 내려 한탄강, 임진강 등 경기 북부 인근 강 유역을 중심으로 수위가 급격하게 상승할 수 있으니 저지대와 상습 침수구역의 거주민과 야영객은 각별히 주의해달라"고 말했다.

반면 남부지방과 제주, 강원 동해안 지역 등에선 본격적인 폭염이 예상된다.

이들 지역은 오는 2일까지 낮 기온이 31도 내외로 오르는 곳이 많겠다. 일부 지역은 최근 내린 비로 인해 습도가 높아 체감온도가 33도 이상으로 오르면서 매우 덥겠다. 또 밤사이 최저 기온이 25도 이상으로 유지돼 열대야가 지속하는 곳이 많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남부 내륙과 강원 동해안, 제주도는 낮 기온이 33도 이상 올라 매우 더워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UPI뉴스 / 이민재 기자 lmj@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만평

2020.8.6 0시 기준
14499
302
135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