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확진 30명…해외유입 22명·국내발생 8명

황두현 / 기사승인 : 2020-08-02 11:40:56
  • -
  • +
  • 인쇄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0명 발생해 3일 연속 30명대를 유지하고 있다. 해외유입 환자는 9일째 국내발생 규모를 앞질렀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30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누적 확진자는 1만4366명으로 집계됐다.

▲ 지난 20일 서울 강서구 보건소에 설치된 컨테이너형 워킹스루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뉴시스]

신규 확진자 규모는 7월 30일 18명까지 감소한 뒤, 31명 36명에 이어 8월 1,2일 각각 31명, 30명으로 3일 연속 30명대로 나타났다.

해외유입 환자는 22명으로 8명이 발생한 국내 환자보다 3배가량 많았다. 지난달 25일 이후 꾸준히 해외유입 환자가 국내발생 규모를 앞섰다.

해외유입 환자 중 내국인과 외국인은 각각 11명씩이다. 17명은 국내 공항이나 항만 검역 단계에서 발견됐고, 나머지 5명은 자가격리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이 유입된 국가는 이라크가 8명으로 가장 많았고, 필리핀 5명, 미국 3명으로 추정됐다. 레바논과 인도네시아가 각각 2명, 러시아와 멕시코가 각각 1명이다.

국내 확진자 규모는 8명으로 이틀 연속 한자리 수준이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5명, 부산·경기·경북 각각 1명이다.

서울에서는 강서중앙데이케어센터 관련 확진자가 2명 더 늘었고, 종로·송파에서도 1명이 발생했다. 나머지 1명은 조사가 진행 중이다.

경기에서는 다단계 방문판매 관련 접촉자 1명, 경북에서는 성남 확진자 접촉자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부산 확진자는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다.

감연 후 치료를 통해 완치된 확진자는 26명이 늘었다. 이로써 전체 완치자 1만3259명 중 완치된 비율은 92.29%로 집계됐다.

코로나19 관련 사망자는 추가로 발생하지 않아 이날 오전까지 301명을 유지했다.

UPI뉴스 / 황두현 기자 hd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만평

2020.8.15 0시 기준
15039
305
139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