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원 "5G 불만 여전히 높아…통신품질 불량 등"

이민재 / 기사승인 : 2020-08-19 18:00:10
  • -
  • +
  • 인쇄
커버리지 관련 설명 부족…체감 속도 불만족

5G 서비스에 대한 소비자 불만이 여전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5G가 세계 최초로 상용화된 지난해 4월부터 올해 3월까지 5G 서비스 소비자 실태 조사결과를 19일 공개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5G 서비스 관련 소비자 피해구제 신청은 총 167건이었다.

▲ 한국소비자원이 19일 공개한 5G 서비스 관련 소비자피해 유형 [한국소비자원 제공]


가장 많은 피해 유형은 전화 통화·데이터 송수신과 관련된 '통신 품질 불량'(54건·32.3%)과 지원금 미지급·단말기 할인 미이행 등 '계약불이행'(51건·30.5%)이었다.

5G 서비스가 제공되는 가용지역(커버리지)에 대해 자세한 설명을 하지 않는 등 '계약 내용 설명·고지 미흡'도 25건(15.0%)을 차지했다.

또 소비자원은 지난 5월 5G 요금제 이용자 800명을 대상으로 5G 이용 시 느끼는 불편함을 조사했다.

'체감 속도가 만족스럽지 않다'고 답한 응답자가 52.9%고 가장 많았다. 이어 '커버리지가 협소함'(49.6%), '요금제가 비쌈'(48.5%), '커버리지 안에서 5G 대신 LTE로 전환됨'(41.6%) 순이었다.

이통사들은 계약 시 커버리지에 대한 설명이나 정보 제공도 제대로 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조사에서 응답자 26.8%는 서비스 가입 시 커버리지에 관한 설명을 듣지 못했다고 답했다.

소비자원은 "이 중 44.3%(95명)는 커버리지가 아닌 곳의 거주자로 확인됐는데 자신의 주거지에서 5G 서비스 이용이 어려운데도 이 사실을 알지 못한 채 가입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통3사가 5G와 4G인 LTE 서비스를 모두 이용할 수 있는 5G 단말기 구매 시, LTE 요금제에 가입할 수 없도록 한 점도 문제로 지적됐다.

5G 요금제 선택의 폭이 좁다는 지적도 나왔다. 소비자원에 따르면 이통3사의 5G 요금제 수는 27개로 LTE 요금제(202개)보다 현저히 적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이동통신 사업자에게 5G 커버리지 확인 동의 절차 개선과 커버리지 구축 계획에 대한 정보 제공 강화를 권고했다"면서 "5G 단말기에 대한 LTE 서비스 가입 제한 행위 개선도 권고안에 담겼다"라고 밝혔다.

UPI뉴스 / 이민재 기자 lmj@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4. 16. 0시 기준
112789
1790
1030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