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코로나 치료제 국내 경증환자 임상 1상 돌입

남경식 / 기사승인 : 2020-08-26 09:46:23
  • -
  • +
  • 인쇄
셀트리온이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CT-P59의 경증환자 대상 1상 임상시험계획(IND)을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승인 받았다고 26일 밝혔다.

이번에 승인받은 국내 임상 1상은 코로나19 경증환자 대상으로 CT-P59의 안전성과 내약성 및 바이러스 중화 능력을 평가하는 것에 중점을 두고 있다.

▲ 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임상물질. [셀트리온 제공]

셀트리온은 지난 7월 말 영국 의약품건강관리제품규제청(MHRA)으로부터 임상 1상을 승인받고 경증환자를 대상으로 글로벌 임상 1상을 진행하고 있다. 동일한 임상 디자인을 토대로 진행하는 이번 임상 1상도 조기에 마무리할 계획이다.

또 셀트리온은 국내에서 건강한 피험자 대상의 임상 1상을 지난 7월부터 진행하고 있다.

이상준 셀트리온 수석부사장 겸 임상개발본부장은 "충남대에서 건강한 피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 1상의 투약이 성공적으로 완료돼 마무리 작업이 순조롭게 진행 중"이라며 "경증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 1상도 이제 돌입하게 돼 환자 대상 글로벌 임상이 본격화됐다"고 말했다.

UPI뉴스 / 남경식 기자 ngs@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4. 16. 0시 기준
112789
1790
1030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