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코로나 종식 후 '의료계+여야정 협의체'로 풀자"

남궁소정 / 기사승인 : 2020-08-31 16:41:24
  • -
  • +
  • 인쇄
전공의 고발 취하 및 의사국가고시 연기 촉구도
"정기국회, 文정권 '무능·불법' 국민에 보고할 것"
"당명과 정강·정책 개정안, 의총 한 번 더 할수도"
미래통합당은 31일 코로나19 사태가 끝날 때까지 의료계 파업으로 이어진 의료 정책에 대한 논의를 중단할 것을 정부에 촉구했다. 또한 여야정과 의료계가 참여하는 국회 협의체 구성을 제안했다.

▲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31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기자간담회를 열어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의대 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신설 논의 전면 중단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의료진의 사기 저하를 초래하는 정책들을 의료계와 협의를 거쳐 진행해야 하는 것이 마땅함에도, 코로나가 한창 진행 중인 7월 23일 당정협의를 통해 이 방안을 낸 것은 대단히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코로나19 종식 이후 국회 내에 의료계 다수와 여야정이 함께하는 협의체를 구성해 원점부터 재논의하자"고 밝혔다.

협의체에는 대한의사협회, 대한전공의협의회,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협회, 대한전임의협회 등의 참여가 보장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업무개시명령 미이행을 이유로 고발당한 전공의에 대해서는 고발을 취하할 것을 정부에 요구했다.

내달 1일로 예정된 의사국가고시 실기시험과 관련해서는 "응시자 93.3%가 취소한 상황에서 예정대로 실시하는 것은 사실상 의사 양성 중단이고 내년도 인턴, 공중보건의, 군의관 수급에 심각한 문제를 발생시키는 일"이라며 연기를 주장했다.

그는 의료계에 대해서는 "한정애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이 '여야 합의 없이 관련 법안들을 처리하지 않겠다'고 약속한 것을 믿고, 국민들 곁으로 가서 국민 건강을 돌보는 일에 최선을 다해주기 바란다"며 파업 철회를 요청했다.

주 원내대표는 정강·정책과 이날 발표된 당명에 대해 "(의견을) 정리해보고 한 차례 더 의원총회를 할 지 논의하는 중이다"라며 "필요하다면 오후 늦게나 내일 상임전국위 전에 할 수 있는 지 살펴보고 있다"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정기국회와 관련해 "문재인 정부의 실정과 폭정, 법치 훼손이 한두가지가 아니다"라며 "상임위원회별로 문재인 정부의 무능과 불법 등을 팩트에 의해 찾아내 국민에게 진중하게 보고하고 알리겠다"고 밝혔다.

UPI뉴스 / 남궁소정 기자 ngsj@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만평

2020.12.3 0시 기준
35703
529
283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