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5년까지 전통시장 500곳 온라인 배달체계 갖춘다

강혜영 / 기사승인 : 2020-09-17 10:02:59
  • -
  • +
  • 인쇄
홍남기 "2023년까지 소상공인에 키오스크 등 20만대 보급"
"간편결제 확산으로 결제수수료 2~4%에서 1%대로 완화"
"4차 추경, 추석 전 집행 위해 22일 국회 통과 간곡히 요청"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전통시장, 상점 등 소상공인 일터의 디지털화를 빠르게 확산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 겸 제16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홍 부총리는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3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 겸 16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소상공인 디지털 전환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홍 부총리는 "2025년까지 온라인 배달체계 등을 갖춘 디지털 전통시장 500곳, 로봇 등을 도입한 스마트 상점 10만 개, 스마트공방 1만 개를 보급하고, 2022년까지 이들이 집적된 디지털상권 르네상스 시범사업도 3곳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소상공인 디지털 격차 해소를 위한 생태계 조성도 다각도로 지원하겠다"며 "중장년층 등 디지털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맞춤형 현장실습 교육을 2025년까지 5만 명 목표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2023년까지 상생협력기금도 400억 원 규모로 조성해 소상공인에 키오스크 및 디지털 결제 단말기 20만대를 보급할 계획이다. 

홍 부총리는 "소상공인의 디지털 활용도 제고를 위한 인프라를 대폭 확충하겠다"며 "소상공인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을 위해 경영·상권정보 등을 제공하고 간편결제 확산을 통해 결제수수료 부담을 현재 2~4%에서 1%대로 완화하도록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업장 디지털화, 스마트 장비 구입, 스마트 기술 이용 촉진 등을 위한 4000억 원 규모 정책자금과 2000억 원 특례 보증도 지원하겠다"고 부연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기업부담 완화를 위한 현장 중심 규제혁신방안도 논의됐다. 홍 부총리는 "이달 말 종료 예정인 화학물질 취급시설의 정기검사 유예를 올해 말까지 추가로 3개월 연장하겠다"고 밝혔다.

'근로자 5인 이상'이 원칙인 청년내일채움공제는 벤처기업이나 청년창업기업 등의 경우에는 '5인 미만'도 가능하게 할 방침이다.

홍 부총리는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과 관련해서는 "경기회복 모멘텀을 위해서는 긴급 민생·경제 종합대책에서 마련한 총 12조4000억 원 규모의 지원금을 조속히 집행하는 게 관건"이라며 "국회가 22일 추경을 확정하기로 협의됐는데 이는 추석 전 추경 자금 집행을 개시하기 위한 사실상 데드라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회가 이때까지 4차 추경안을 확정하기를 간곡히 요청한다"며 "소상공인, 중소기업, 고용 취약계층, 생계 위기가구 등에는 추경 지원금이 마른 가뭄에 단비와도 같다"고 밝혔다.

UPI뉴스 / 강혜영 기자 khy@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만평

2020.9.29 0시 기준
23699
407
21470